"비대면 스마트보증 도입" 소상공인 ‘당일 신청 당일 대출’ 전망
"비대면 스마트보증 도입" 소상공인 ‘당일 신청 당일 대출’ 전망
  • 김승희
  • 승인 2020.06.0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인터넷전문은행 3사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이하 신보중앙회)가 8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디지털·비대면 기반 ’스마트보증‘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좌로부터 김병근신보중앙회회장,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문환 k뱅크대표, 홍민택 토스혁신준비법인대표.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인터넷전문은행 3사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이하 신보중앙회)가 8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디지털·비대면 기반 ’스마트보증‘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좌로부터 김병근신보중앙회회장,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문환 k뱅크대표, 홍민택 토스혁신준비법인대표.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소상공인들의 대출이 비대면 스마트보증으로 ‘당일 신청 당일 대출’이 가능해 적시에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면서 비대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터넷전문은행 3사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이하 신보중앙회)가 8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디지털·비대면 기반 ’스마트보증‘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은행 3사는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혁신준비법인이며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위임을 받아 참여했다.

과거 지역신보는 ‘모바일 보증’과 ‘은행 위탁보증’ 등을 통해 모바일 신청, 기관 방문 최소화 등 신속한 금융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했다. 하지만 서류에 기초한 개별적인 심사와 대면을 통한 보증서 작성이라는 기존 업무 방식을 바꾸지는 못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도입되는 ‘스마트보증’은 서류없이 디지털화된 시스템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보증심사가 이루어지고, 전자서명 방식을 통한 비대면 보증서와 대출약정서 작성이 이루어진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에게 ‘당일 신청 당일 대출’로 적시에 자금이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인터넷전문은행은 ‘스마트보증’을 통한 소상공인 대출을 시작으로 기존 개인대출 중심의 업무 범위를 벗어나 기업대출(개인사업자대출)로 업무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인터넷전문은행을 통한 금융지원이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스마트 보증·대출 금융상품 공동개발, 전산 운용, 상호 정보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 ▲협약 수행을 위해 중기부 주도로 인터넷전문은행(3사), 신보중앙회의 실무자로 구성된 ‘스마트보증 TF’를 상시 운영 등이다.

’스마트보증 TF‘의 구성ㆍ운영으로 인터넷전문은행과 신보중앙회가 긴밀히 상호 협력해 은행의 비대면 계약, 신용 평가 등의 노하우를 공유하게 된다. 중기부는 진행 과정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등의 방법으로 최대한 빠른 시일내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이후 디지털 경제로 산업환경이 재편되고, 비대면 경제가 부상함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신보와 인터넷전문은행이 디지털, 비대면 경제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