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공적마스크 1주일에 '1인당 10장' 구매 가능
18일부터 공적마스크 1주일에 '1인당 10장' 구매 가능
  • 채동하
  • 승인 2020.06.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오는 18일부터 공적마스크를 1주일에 1인당 10장까지 살 수 있게 된다. 제조사의 공적 마스크 의무공급 비율은 기존 60% 이상에서 50% 이하로 축소된다. 수출은 기존 생산량의 10%에서 30%로 확대된다.

이달 30일 종료 예정이던 공적마스크 수급 조치는 7월 11일까지 연장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공적마스크 수급 관련 조치 계획을 밝혔다.

공적마스크 구매 한도는 18일부터 1인당 10장으로 늘어난다. 현재는 1주일에 19세 이상 성인은 3장,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는 5장까지 구매할 수 있다.

구매 수량은 늘어도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유지되기 된다. 판매처에 갈 때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이와 함께 공적마스크 제도는 다음 달 11일까지 연장된다. 정부는 이 기간에 보건용,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생산·판매 등 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한 후 공적 마스크 제도를 더 이어갈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자가 공적 판매처에 출고해야 하는 마스크 비율은 18일부터 30일까지 기존 60% 이상에서 50% 이하로 조정된다. 7월 1일부터 11일까지는 공적 판매처 재고를 활용해 약국 등에 공적마스크가 공급된다.

이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보건용보다는 민간 유통 물량으로 공급되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데 따른 조치다. 정부는 민간 시장을 활성화해 비말 차단용 마스크 생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보건용 마스크의 수출 허용 비율도 기존 10%에서 30%로 늘어난다. 다만 수술용마스크와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국내 공급을 우선하기 위해 수출이 금지된다.

공적 마스크 요일별 구매 제도는 지난 3월 9일부터 시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