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명품’ 200억 방출...오프라인 판매 코로나19 감염 문제 없나
‘반값 명품’ 200억 방출...오프라인 판매 코로나19 감염 문제 없나
  • 김승희
  • 승인 2020.06.2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로고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롯데면세점과 롯데백화점이 23일부터 200억원 규모의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사태로 발생한 면세 상품 재고 물량을 롯데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오프라인 판매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의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수도권 외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면세점은 23일 오전 10시부터 해외명품 50여개 브랜드를 ‘롯데온’을 통해 온라인에서 우선 판매한다. ‘마음방역명품세일’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온라인 판매 행사는 면세상품을 시중가 대비 최대 60% 저렴한 가격으로 내놓는다.

온라인 판매는 사전예약과 즉시 구매 방식으로 나눠서 진행한다. 롯데면세점은 온라인 판매 금액의 0.5%를 기부금으로 조성해 코로나 19 피해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1차 행사 추이를 본 후 추가 기획전도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과 아울렛 등 오프라인에서는 26일부터 10개의 해외명품 브랜드를 판매할 계획이다. 정부가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롯데백화점 아울렛 8곳에서 판매한다. 판매 점포는 노원점, 영등포점, 대전점과 롯데아울렛 파주점, 기흥점, 김해점, 이시아폴리스점, 광주 수완점 등 8개 지점이다. 재고 면세품이 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면세점이 이번 온·오프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면세상품은 약 200억원 규모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4월 오픈한 롯데온과 롯데의 오프라인 유통망을 동시에 활용해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가방, 악세서리 등 다양한 명품 아이템을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진행되는 만큼 결제 후 바로 수령이 가능하다. 상품의 교환과 반품은 행사 기간 중에만 할 수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면세상품 국내 판매 허용으로 그 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던 면세업계에 다소나마 숨통이 트이게 됐다"며 밝혔다.

그러나 오프라인 판매에 대해 일각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가 대거 몰릴 이번 행사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수도권 외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해외에서 확진자 유입이 증가하는 등 현재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박 1차장은 “앞으로 1주일은 협조와 동참이 필요한 시기”라며 “특히 사람이 모이는 음식점이나 주점 등의 방문을 최대한 삼가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소비자 이 모 씨(38)는 “명품 브랜드가 평소 생각할 수 없는 큰 폭의 할인이라서 사러 가고 싶지만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산발적으로 나타나 걱정된다”며 “구매하러 갈지 아직 결정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직장인 한 모 씨(24)는 "지난번 신라면세점 명품 세일 때 사지 못해 아쉬웠다"며 "백화점에서 사려고 밤새워 줄을 설 수도 없고 온라인으로 구매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