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역사상 첫 문경례 여성 운영지원과장 탄생
조달청 역사상 첫 문경례 여성 운영지원과장 탄생
  • 정은영
  • 승인 2020.06.30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조달청 역사상 첫 여성 운영지원과장이 탄생했다.

조달청은 문경례 서기관(65년생)을 7월 1일자로 운영지원과장에  발탁했다고 30일 밝혔다. 운영지원과는 인사를 담당한다.

문 과장은 올해 코로나 19 관련 공적마스크 계약 및 공급을 총괄하는 자재장비과장으로 근무하면서, 신속하고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에 기여하는 등 강한 추진력과 섬세한 감성을 겸비한 여성 공무원이란 평을 받고 있다.

문 과장은 조달청 내 다면평가 시 항상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7년 4급 행정직렬 다면평가에서는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특히 운영지원과에서 첫 번째 여성 인사계장으로 약 2년 3개월 근무하면서 열정적인 업무 스타일과 전문성을 갖춘 뛰어난 의사소통 능력을 발휘했다. 

조달청은 올해 초 정기인사 시에도 조달청 최초로 예산, 조직 등 주요 보직과 본청 6개 국장급 부서 중 4개 부서의 주무 사무관을 여성으로 발령하기도 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정부의 균형인사 및 여성관리자 확대 정책에 부응하고, 조달청 내부의 혁신 역량강화를 위한 인사전문가를 발탁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