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60억 '공공마스크' 선정 의혹…경찰 내사착수
서울시교육청 60억 '공공마스크' 선정 의혹…경찰 내사착수
  • 채동하
  • 승인 2020.07.05 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입찰 대신 수의계약 진행...금요일 입찰공고 월요일 마감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업체가 납품한 베트남산 마스크.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업체가 납품한 베트남산 마스크.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60억원을 들여 학생들에게 무상지급한 공공 마스크의 납품업체 선정 과정이 불공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일 아직 '첩보단계'의 내사로 마스크 납품업체와 서울시교육청을 대상으로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내사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3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의 유치원생과 초·중·고등학생 등에게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마스크 납품업체 선정 공고를 금요일인 3월 20일에 하고 월요일인 3월 23일 신청을 마감해 토요일과 휴일을 포함해 4일만에 서둘러 종료한 셈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수의계약으로 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계약은 경쟁이나 입찰에 의하지 않고 계약상대자를 임의로 선택해 체결하는 계약이다.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업체는 단 한번도 마스크를 생산한 적이 없는 컴퓨터 부품업체로 알려졌다. 더구나 입찰에 참가한 2업체 중 선정된 업체의 단가는 500원이나 더 비쌌다. 탈락한 업체는 경기도에 생산 공장을 갖추고 있으며 가격도 더 저렴했다는 얘기다.

선정된 업체는 외국에서 면 마스크 240만장을 베트남에서 수입해 서울시교육청에 납품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과 마스크 공급자로 선정된 업체 등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