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간 입찰 담합 CJ대한통운동 7개 업체 적발...담합 수법은
18년간 입찰 담합 CJ대한통운동 7개 업체 적발...담합 수법은
  • 정은영
  • 승인 2020.07.13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전자제품 등의 원재료인 철강제품.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포스코가 실시한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CJ대한통운 등 7개 업체가 18년간 담합한 혐의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18년 동안 포스코가 실시한 3,796건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CJ대한통운 등 7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460억4,1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CJ대한통운 등 7개 업체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실시한 철강재 운송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받을 물량과 3,796건의 입찰별로 낙찰 예정사를 정하고 투찰가격을 공동으로 정했다.

7개 업체는 CJ대한통운, 삼일, 한진, 동방, 천일정기화물자동차, 천일티엘에스, 해동기업이다. 이중 해동기업은 2009년부터 담합에 가담했다. 천일티엘에스는 2018년 1월 1일 천일정기화물자동차의 회사분할로 신설된 회사로서 2018년도 담합을 수행했고, 2001~2017년까지의 담합은 천일정기화물자동차가 수행했다.

포스코가 운송용역 입찰에 부친 철강재 세부 품목은 코일, 후판, 선재로서 자동차·선박·교량·중장비·철근 등의 핵심 원재료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된 철강제품을 전국의 거래처로 운송할 사업자를 선정함에 있어 2000년도까지는 수의계약을 통해 진행했지만, 2001년부터는 비용 절감을 위해 경쟁입찰 방식으로 전환했다.

이들 7개 운송회사는 각 회사의 운송물량을 종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보다 높은 가격에 수주하기 위해 2001년에 실시된 최초의 입찰부터 담합했다.

7개 회사는 2001년부터 운송사 협의체를 결성한 후 각 회사가 낙찰받을 물량의 비율을 먼저 정하고, 주기적인 모임을 통해 각 입찰별로 낙찰예정사를 정해 투찰가격을 공동으로 결정했다.

이들 회사는 종전의 운송실적을 토대로 각 회사별 운송물량 비율을 정했다. 그 비율이 최대한 유지될 수 있도록 입찰이 실시될 때마다 회의실에서 빔프로젝트를 이용한 엑셀 화면을 띄워놓고 각 입찰에서의 낙찰예정사와 투찰가격을 공동으로 결정했다.

7개 사업자들이 담합한 3,796건 입찰에서의 평균 낙찰률은 97%로 높았고 이는 해당 사업자들이 담합을 중단한 이후의 평균 낙찰률 93%보다 4%p 높은 수준이었다.

공정위의 “철강재 운송용역 시장에서 장기간 은밀하게 유지돼 왔던 담합을 적발해 엄중히 제재함으로써 앞으로 다시는 그러한 담합이 재발되지 않도록 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정위의 “담합 대상이 대표적인 물류기업들이라는 점에서 다른 운송시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담합을 예방함으로써 각 산업의 운반비를 절감시키는데도 상당히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정위는 앞으로 공공·민간분야 입찰에서 담합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안내자료를 제공하고, 시장 모니터링 활동을 면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