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위드,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사업자 선정
한컴위드,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사업자 선정
  • 정은영
  • 승인 2020.07.28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보안 SW 전문기업 '한컴위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0년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마이데이터란 개인 정보 수집·저장·제공 여부를 본인이 결정하는 데이터 활용체계로 플랫폼에서 기관·기업 등에 산재한 개인 정보를 통합 관리하거나 맞춤형 상품 및 서비스를 추천받을 수 있고, 기업은 상품 개발에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한컴위드'는 컨소시엄을 구성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 비씨카드 등과 함께 병원 진료, 카드 소비, 사업자 세무 데이터 통합 관리 플랫폼인 '엠박스M-Box'를 개발,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직장인들은 자신의 개인 정보를 M-Box에 제공하고 포인트와 같은 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기업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맛집추천, 장바구니 서비스, 건강관리 서비스 등 맞춤형 웰니스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M-Box 플랫폼은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레저·휴양, 자산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대표 사업자인 '한컴위드'는 플랫폼 구축 및 운영을 담당하고,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플랫폼 클라우드를, 고려대 산학협력단·비씨카드·세친구가 데이터를 제공한다. GS리테일·망고플레이트·소프트넷·휴니버스글로벌·디스크라이는 데이터 활용 기업으로 참여한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이종 산업 간 데이터 융합을 통해 신규 고객층을 확보하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마이데이터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기 위해 다양한 기관, 기업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