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은 ‘택배 없는 날’...CJ·한진·롯데 등 쉬고 쓱배송 등 자체배송은 가동
14일은 ‘택배 없는 날’...CJ·한진·롯데 등 쉬고 쓱배송 등 자체배송은 가동
  • 채동하
  • 승인 2020.08.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물류 기술로 택배를 분류하는 모습. 사진=CJ대한통운
최첨단 물류 기술로 택배를 분류하는 모습. 사진=CJ대한통운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8월 14일은 '택배 없는 날'이다. 택배업계가 배송 기사들의 휴무를 위해 시행하는 날로 일부 택배사의 배송이 하루 중단된다. 소비자들은 택배 이용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13일 주문을 하면 배송 진행이 다음 주 월요일인 17일부터 차례로 이뤄진다. 물량이 몰릴 수 있는 만큼 이를 고려해 주문하는 게 좋다.

'택배 없는 날'엔 택배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업계에 따르면 전국 택배사들이 회원사로 가입한 한국통합물류협회 택배위원회는 14일을 '택배인 리프레시 데이'로 정해 휴무한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택배와 우체국 소포위탁배달도 쉰다. 택배사에 위탁하는 편의점 택배도 일부 중단된다.

참여업체의 택배기사 휴뮤와 함께 택배 분류나 집하, 택배 터미널 간 수송 차량 운영, 지역별 상하차 인력을 공급하는 도급 업무 등이 모두 중단된다.

17일 택배 배송이 재개되지만 한꺼번에 출고되는 물량이 몰릴 수도 있는 만큼 평소보다 배송이 다소 늦어질 수 있다. 도착날짜 등은 판매업체 공지 등을 확인해보는 게 좋다.

GS25는 이미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 택배 접수를 중단했다. CU는 내일 자체 물류 시스템으로 5kg 미만 소형 택배에 한해 점포 간 택배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만 택배회사망을 이용하지 않고 자체 배송 망을 갖춘 쿠팡의 로켓 배송과 SSG 닷컴의 쓱 배송, 마켓 컬리 새벽 배송 등은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진다. 다만 이들 중 일부 서비스는 서울이나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만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