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형 종심제공사도 입찰담합 징후 분석 시행
간이형 종심제공사도 입찰담합 징후 분석 시행
  • 정은영
  • 승인 2020.08.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공사에 대해 입찰담합 징후 분석을 실시한다.

조달청은 18일 올해 본격 시행된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공사에 대해 입찰담합 징후 분석을 8월 18일 입찰공고 분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300억원 이상 종합심사낙찰제 공사에 입찰담합 징후분석을 시행하고 있으나, 이를 300억원 미만 100억원 이상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 공사로 확대하는 것이다.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100억 원 이상 300억 원 미만의 중소 규모 공사에 대해 적용하고 있는 제도다.

간이형 종심제는 ‘종합심사낙찰제’ 대상이 300억 원 이상에서 100억 원 이상으로 확대되자 작은 규모의 중소기업 수주 영역에 적용하기 위해 실시됐다. 중소기업의 입찰 부담은 줄이면서 낙찰률을 높여 건설업계의 경영 여건이 개선되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조달청은 “입찰담합징후 분석결과, 담합이 의심되는 경우 현장조사 등을 거쳐 공정거래위원회에 입찰담합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입찰담합 징후분석은 낙찰률, 입찰참여 업체 수 등 정량평가와 담합관련 모의 정보 등 정성평가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2인 이상 입찰자의 입찰내역서가 입찰금액, 세부공종 금액 등이 동일해 타인의 입찰내역서를 복사하는 등의 불법행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지체 없이 공정위에 입찰담합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입찰담합 징후 진단·분석으로 입찰시장에서 편법적인 입찰내역서 작성 행위에 경각심을 고취하고 입찰시장의 공정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입찰자의 불공정 행위에 엄정히 대응해 공정한 경쟁의 입찰문화를 형성하는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