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번주도 확산되면 "3단계 격상 검토"
코로나19 이번주도 확산되면 "3단계 격상 검토"
  • 채동하
  • 승인 2020.08.2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일상정지‧경제 악영향" 거리두기 동참 호소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자 정부는 “만약 이번 한 주간 확산 추세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방역당국으로서는 3단계로의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수는 387명으로 400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100여명에 가까운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감염 확산세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지난 한 주간 국내 발생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68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 비율도 약 20%에 달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방역망 내 관리비율 역시 80% 밑으로 떨어져 방역통제력이 상당히 약화된 상황으로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재유행이 본격화되는 문턱에 서 있다”고 언급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상황을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이날 0시 기준 전국으로 확대했다.

윤 반장은 “수도권에 적용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1주일 정도 지난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만약 이번 한 주간에도 진정되지 않는다면 방역당국으로서는 3간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단계 격상은 필수적인 사회적·경제적 활동을 제외한 모든 일상활동의 정지를 의미하며 경제활동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과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결과를 줄 수밖에 없다”며 우려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금의 수도권발 확산세를 확실히 잠재우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각별한 주의와 동참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의사단체 집단휴진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모든 문제는 추후에 논의하기로 하고 지금은 진료현장으로 복귀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방역총괄반장은 “수도권발 감염확산 위기가 진정될 수 있을지 이날부터 앞으로의 한 주가 매우 중대한 기로가 될 것”이라며 “지난 3월 대구·경북, 5월 이태원발 감염 확산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던 경험을 복귀하면서 긴장의 끈을 다시 고쳐 메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길어지는 위기상황으로 국민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긴장감 역시 약화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이라며 “국민 여러분들의 동참을 절실히 호소드린다. 정부 역시 더욱 긴장해 확산을 차단하고 환자치료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행동수칙
코로나19 행동수칙=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