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W사업 전문평가위원 158명 신규 위촉...선정자 분포는
대형 SW사업 전문평가위원 158명 신규 위촉...선정자 분포는
  • 김승희
  • 승인 2020.08.24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로고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디지털 뉴딜 성공의 기반이 될 대형 소프트웨어 기술평가 전문위원을 새로 위촉했다.

조달청은 24일 대형 소프트웨어 사업의 기술평가를 수행할 전문평가위원 158명을 신규 위촉해 총 218명의 전문평가위원 명단을 조달청 홈페이지와 나라장터에 공개했다.

새로 구성된 전문평가위원 218명을 11개 분야별로 살펴보면 정보시스템이 57명으로 가장 많다. 정보통신 30명, 정보보안 27명, 사업관리 30명, IT전략 11명, DB구축 18명, 콘덴츠 7명, 클라우드 8명이며 유비쿼터스 빅데이터 4차산업이 각각 10명씩이다.

직업별 분포는 교수가 108명으로 전체의 49.54%를 차지해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다.

이번에 정비된 전문평가단은 ‘디지털 뉴딜’에 따른 정부 대형소프트웨어 사업 등의 기술평가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수행하게 된다.

조달청은 평가위원단 선정 시 신청자의 전문성 외에도 직군·분야·지역별 균형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균형감 있는 평가위원단 구성을 위해 ▲공직자와 대학교수간 직군별 비율을 조정 ▲평가 빈도를 고려해 분야별 정원 조정 및 평가분야 통합 ▲각 권역별 평가규모, 신청자의 소재지 분포 등을 종합했다.

또한 수사기관이나 언론 등에서 문제가 지적되는 등 평가의 공정성을 저해한 사례가 있거나 개연성이 있는 신청자는 모두 배제했다.

조달청 관계자는 “선정된 평가위원 명단과 각 사업별 평가 결과는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평가의 책임성과 평가결과에 대한 수용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문위원들은 평가대상 사업의 구매규격 사전공개일부터 제안서 평가일까지 입찰업체와 사전 접촉이 제한된다. 대가성 있는 금품 수령때는 공무원으로 의제돼 형사상 뇌물죄 등이 적용된다.

또한 평가 대상사업에 참여할 평가위원을 선정하는 ‘기술평가위원선정시스템’의 개선을 통해 특정 평가위원의 평가쏠림 방지 등 평가위원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현호 신기술서비스국장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에서 대대적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사업이 우리 경제에 생기를 불어 넣을 것”이라면서 “투명·공정한 기술평가로 최적의 사업수행자를 선정하여 디지털 뉴딜사업의 성공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형 소프트웨어 사업 기술평가를 수행할 전문평가위원 총 218명의 명단은 아래와 같다.

▲정보시스템(57명) △구현철 건국대학교 △김남수 서울대학교 △김동근 공주대학교 △김동수 숭실대학교 △김명옥 공정거래위원회 △김병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종철 법무부 △김지명 한국전기연구원 △김진욱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창수 부경대학교 △김평 전주교육대학교 △김호원 부산대학교 △김홍진 충남도립대학교 △나연묵 단국대학교 △류은숙 충북도립대학교 △박경용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능수 건국대학교 △박영철 한국외국어대학교 △박영환 국무조정실 △박혁로 전남대학교 △서효중 가톨릭대학교성심교정 △송민석 인하대학교 △신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심선영 성신여자대학교 △안용주 도로교통공단 △엄기영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윤은일 세종대학교 △이성룡 국방부 △이종하 국방전산정보원 △이형옥 순천대학교 △정승렬 국민대학교 △정연돈 고려대학교 △정종필 성균관대학교 △정호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조성현 한양대학교 △최두현 경북대학교 △홍선표 인천대학교 △황병연 가톨릭대학교성심교정 △황인준 고려대학교 △고병오 공주교육대학교 △권기룡 부경대학교 △김도열 대구광역시교육청 △김백기 강릉원주대학교 △김상춘 강원대학교 △김시은 법무부 △김평중 충북도립대학교 △김형진 전북대학교 △이영주 국방전산정보원 △이재호 경인교육대학교 △전상근 고려대학교 △전정인 경기도교육청 △조대제 안동대학교 △주정규 울산광역시교육청 △지석근 군산대학교 △최유락 한국원자력연구원 △최중호 서울시립대학교 △황재홍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정보통신 (30명) △김규철 목포해양대학교 △김성우 특허청 △김성원 영남대학교 △김영문 한국도로공사 △김영억 광운대학교 △김정창 한국해양대학교 △김춘경 한국도로공사 △백종목 한국전력공사 △서찬용 한국발명진흥회 △안광진 한국도로공사 △안철용 방위사업청 △양성진 대구광역시 △유광기 한밭대학교 △유재덕 행정안전부 △윤원식 아주대학교 △이승엽 전남대학교 △이안규 한국수자원공사 △이종득 전북대학교 △이주한 서울시립대학교 △임동현 세종특별자치시 △조광석 국방시설본부 △조원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조현상 한국철도시설공단 △최종원 숙명여자대학교 △강석근 경상대학교 △김수길 국방부 △김정홍 경북대학교 △박춘배 중앙전파관리소 △이용식 연세대학교 △최경 강원대학교

▲정보보안 (27명) △김경민 전남대학교 △김경호 단국대학교 △김동회 강원대학교 △김영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정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종기 부산대학교 △김종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태형 전북대학교 △김태홍 울산광역시교육청 △노병규 한국인터넷진흥원 △맹두열 한국인터넷진흥원 △심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 △윤태열 한양대학교 △이광수 숙명여자대학교 △이대호 경기도 양주시 △장승규 한국서부발전주식회사 △장용길 대전광역시교육청 △최대선 공주대학교 △하병수 고용노동부 △고행석 국가보안기술연구소 △김동진 국방부 △김종선 한국전력공사 △김희성 법무부 △박광옥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박상현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서정만 한국복지대학교 △최형기 성균관대학교

▲사업관리 (30명) △강기석 국세청 △고인석 세종특별자치시 △김남국 울산대학교 △김동범 방위사업청 △김병수 영남대학교 △김준원 방위사업청 △박영규 사회보장정보원 △박종복 행정안전부 △손영욱 울산대학교 △송영진 국무조정실 △염정호 경상북도청 △윤석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달호 가천대학교 △이동형 한밭대학교 △임필섭 도로교통공단 △정찬석 방위산업기술지원센터 △정회균 경기도교육청 △조봉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조원일 홍익대학교 △진우석 법무부 △최윤미 국세청 △최진호 세종대학교 △황성식 행정안전부 △유철우 명지대학교 △백낙훈 경북대학교 △이문근 전북대학교 △이충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이현구 방위사업청 △정대율 경상대학교 △한신희 충청북도교육청

▲ IT전략 (11명) △강은숙 인사혁신처 △권한준 한국도로공사 △김승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유형석 한양대학교 △윤준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이승신 도로교통공단 △이홍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김재곤 인천대학교 △박근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최호진 한국행정연구원 △황인극 공주대학교

▲DB구축 (18명) △권준호 부산대학교 △김근형 제주대학교 △김대유 인하대학교 △김영수 국민권익위원회 △김의직 한림대학교 △김종영 고용노동부 △김현재 연세대학교 △서석배 행정안전부 △신지태 성균관대학교 △유성필 대구광역시 △유시형 한국정보화진흥원 △윤주인 한국무역보험공사 △전광길 인천대학교 △전영호 국세청 △최갑용 소방청 △강진구 국립전파연구원 △육성수 경기도교육정보기록원 △이상훈 한국국제교류재단

▲콘텐츠 (7명) △김정랑 광주교육대학교 △박재웅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서상호 한국특허전략개발원 △이승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이준석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장채익 광주광역시 △이태구 부산대학교

▲유비쿼터스 (10명) △박동주 서울시립대학교 △안병욱 경기도 용인시 △유성준 도로교통공단 △윤일수 아주대학교 △이사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상수 아주대학교 △이흥규 창원대학교 △최린 고려대학교 △김미정 국토연구원 △양재수 단국대학교

▲빅데이터 (10명) △김미경 국세청 △김한준 서울시립대학교 △마경근 서울시청 △박한우 영남대학교 △윤성욱 한국교통대학교 △이병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하영국 건국대학교 △김윤경 한국전기안전공사 △성원경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손경자 농림축산식품부

▲클라우드 (8명) △김진술 전남대학교 △신창훈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양희동 이화여자대학교 △윤현수 한국과학기술원 △정진규 성균관대학교 △최민 충북대학교 △박평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교영 행정안전부

▲4차산업 (10명) △강상길 인하대학교 △이영호 목포대학교 △조정훈 경북대학교 △김재수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남영호 경상대학교 △박창규 건국대학교 △손인수 동국대학교 △오염덕 한국교통대학교 △한선관 경인교육대학교 △한영만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