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쥐’ 통한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효능 검증 9월부터 무상지원
‘생쥐’ 통한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효능 검증 9월부터 무상지원
  • 채동하
  • 승인 2020.08.31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온라인 홈페이지(http://covid19.animalmodel.kr)를 통해 지난 20일부터 산학연의 마우스, 햄스터 실험에 대한 수요를 접수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온라인 홈페이지(http://covid19.animalmodel.kr)를 통해 지난 20일부터 산학연의 마우스, 햄스터 실험에 대한 수요를 접수하고 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정부는 9월 중순부터 유전자 변형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생쥐(마우스)모델을 생산하는 등 마우스를 통해 치료제·백신 효능 검증을 지원한다.

과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병선 제1차관이 28일 국가마우스표현형사업단을 방문, 추진현황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국가마우스표현형사업단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을 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인체감염과 비슷한 임상증상을 나타내는 마우스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과기부는 마우스 모델 구축 관련 핵심 연구자들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마우스 모델 실험 지원의 본격 착수를 앞두고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효과적인 지원을 위한 연구자들의 제안을 청취했다.

마우스는 원숭이에 비해 다수의 후보물질을 신속하게 검증할 수 있으나, 원숭이와 달리 인간과 유전자 구조에 차이가 있어 유전자 변형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마우스 모델을 제작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과기부는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마우스사업단의 코로나19 감염 마우스 모델 구축을 지원해왔으며 이를 위해 추경예산도 확보했다.

이러한 지원이 바탕이 돼 마우스사업단을 비롯한 관련 연구팀이 협의체를 구성, 마우스 모델 확립·생산부터 감염 실험, 결과분석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온라인 홈페이지(http://covid19.animalmodel.kr)를 만들어 지난 20일부터 산학연의 마우스, 햄스터 실험에 대한 수요를 접수하고 있으며 내달 초에 선정평가를 거쳐 중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의 효능 검증을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내달 중순부터 이뤄지는 마우스 실험은 세계 최초 코로나19 감염 마우스 모델인 미국 잭슨의 마우스를 우선 활용하며,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대유행으로 마우스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우리가 개발한 마우스 모델로 실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병선 제1차관은 “현재 동물실험에 대한 산학연의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영장류 모델에 비해 많은 수의 후보물질을 검증할 수 있는 마우스 모델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우스 모델 실험과 기존 영장류, 햄스터 모델 실험 간 연계·협력 체계를 형성,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발굴한 유망한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동물실험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