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코로나19 환자 위해 200개 객실 연수원 제공
한화생명, 코로나19 환자 위해 200개 객실 연수원 제공
  • 정은영
  • 승인 2020.08.31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200개의 객실을 보유한 라이프 파크(LifePark)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다시 제공한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이 200개의 객실을 보유한 라이프 파크(LifePark)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다시 제공한다. 사진=한화생명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한화생명이 라이프 파크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

한화생명은 200개의 객실을 보유한 라이프 파크(LifePark)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다시 제공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른 수도권 지역 병상이 절대 부족한 상황을 해소하는 데 힘을 보태기로 한 것이다.

라이프 파크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한화생명 임직원과 FP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문 금융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4월 개원한 스마트 연수시설이다.

대지 면적은 8만2000㎡, 연면적은 3만㎡에 달하며, 연간 1만2000여명의 한화생명 임직원과 FP들의 교육 시설로 이용되는 곳이다. 2곳의 숙소동에 침대, 화장실, 샤워시설, TV, 와이파이 환경을 개별적으로 갖춘 200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이곳은 정부 당국과 지자체 간 협의와 준비과정을 거쳐 9월 중 생활치료센터로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한화생명이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를 제공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라이프파크 연수원은 지난 3월 19일부터 4월 30일까지 40여 일간 경기도 1호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돼 환자들의 치료와 회복을 도운 바 있다.

당시 라이프 파크는 의학적 처치가 완료되고 임상증상이 호전돼 퇴원이 가능한 경증환자를 관리하는 '가정대체형'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됐다. 총 201명의 경증환자들이 입소했으며 완치 후 일상으로 복귀했다. 평균 치료 기간은 3.7일로 의료기관의 병상 순환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분당서울대병원 의료진이 환자의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신체증상뿐만 아니라 정신건강까지 포괄적 관리를 진행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최근 급증한 코로나 환자들의 병상이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해 이미 한차례 치료시설로 활용되었던, 라이프 파크를 다시 제공하기로 했다"며, "일상으로 복귀하기 위한 환자들의 '희망센터'로서 역할과 국가적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사회 공헌 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소상공인 보험 고객이 운영하는 가게 240곳에서 100만 원씩, 총 3억 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500여 곳의 한부모 가정과 복지관에 생필품을 기부하는 맘스케어 마켓을 8월에 진행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