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독감 동시진단시약 나오나...식약처, 임상시험계획 승인
코로나19·독감 동시진단시약 나오나...식약처, 임상시험계획 승인
  • 채동하
  • 승인 2020.09.08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가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시약 1개 제품에 대한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을 7일 승인했다. 사진=픽사베이
식약처가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시약 1개 제품에 대한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을 7일 승인했다. 사진=픽사베이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시약이 나올까.

식약처는 8일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시약 1개 제품에 대한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을 7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2개 제조업체 3개 제품을 개발 중이다. 이들 제품이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을 신청해 이 중 1건에 대해 승인했다.

이번에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한 제품은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B 바이러스 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감염 의심 환자의 상기도 검체를 채취해 RT-PCR 장비로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자 하는 의료기기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검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종을 동시에 검사하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체외진단시약이 임상시험을 거쳐 신속히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