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달 멘토제도 본격 추진...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탄력
공공조달 멘토제도 본격 추진...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탄력
  • 채동하
  • 승인 2020.10.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공공조달 상생협력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중소기업간 공공조달 상생협력을 활성화하는 내용 등 판로지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제51회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6일 밝혔다.

‘공공조달 멘토제도’(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는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혁신역량 및 소재·부품 기업의 판로를 촉진하는 제도다.

이는 미국 연방 정부가 운영하는 ‘멘토-프로테제 프로그램’을 우리나라 조달시장 상황에 맞게 벤치마킹한 제도로 1월부터 2차례 공고를 통해 26개 과제 95개 제품을 선정해 지원 중이다.

미국과 달리 중소기업이 공공기관과 직접 조달계약을 체결하고 대기업은 중소기업으로부터 계약 일부를 하청받는 방식으로 중소기업의 납품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설계됐다.

미국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합작 회사(joint venture)를 설립하여 제도에 참여할 수 있지만, 공공조달 멘토제도는 대기업 등과 상생협약을 맺고 중소기업 주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시행령은 서로 다른 기술을 융합한 제품과 사회·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제품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해 공공조달 시장 진출이 가능하도록 지원 분야에 포함했다.

공공조달 멘토제도 지원분야는 상생협력 방식에 따라 ▲혁신성장과제 ▲소재부품과제 ▲역량강화과제 ▲기술융합과제 ▲가치창출과제로 구분된다.

혁신성장과제로 기술 역량을 보유한 창업기업과 설비, 공장 등을 보유한 멘토기업(중기업 등)이 상생협력해 조달시장에 진출하는 경우다,

혁신성장과제는 기술력은 있으나 제조역량이 부족한 창업기업 등이 멘토기업의 생산 역량 등을 활용해 조달시장에 진입하는 경우다.

기술 역량을 보유한 창업기업과 설비, 공장 등을 보유한 멘토기업(중기업 등)이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시장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면 정보통신기술(ICT)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생산 역량 보유 기업과 협력해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센서가 도입되어 대규모 무선제어가 가능한 조명을 생산할 수 있다.

소재부품과제의 경우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조달시장에 납품되는 수입품 또는 수입산 소재․부품을 국내 생산 제품으로 대체하는 케이스다.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조달시장에 납품되는 수입품 또는 수입산 소재․부품을 국내 생산 제품으로 대체하는 소재부품과제.

수입 대체를 위해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대기업과 최종 완제품 조립을 담당하는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시장에 진출한다. 영상감시 소프트웨어 기술과 생산력 있는 중소기업이 인공지능(AI) 기술을 보유한 대기업의 부품(모듈)을 제공받아 최첨단 영상감시장치 생산하는 경우다,

조달시장 참여 대기업이 입찰 경험과 기술 역량을 이용해 중소기업의 기술․시공 능력 등의 배양을 지원하는 경우는 역량강화과제에 속한다. 공사 분야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함께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 계약에 참여해 중소기업에 기술이나 시공 능력에 대한 멘토링하는 방식이다.

기술융합과제는 서로 다른 기술간 또는 기업간 다른 제품을 융복합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신제품을 생산한다. 도로의 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설치되는 방음벽과 태양광 패널을 융합 장착해 다기능 방음벽 생산으로 설치할 때 재생에너지가 발생(태양광 방음벽)하는 새로운 제품이 탄생하게 된다.

가치창출과제는 기존 제품의 개량 또는 기술, 품질 등을 보완해 사회적·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제품을 생산하는 과제로 구분해 운영한다. 자동차 모터 플라스틱 외관을 하도급 받아 생산하던 중소기업 A는 대기업 B의 품질 공정관리에 대한 기술지도로 불량률이 감소했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상생협력 분야가 5개로 확대돼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이 활성화되고 소기업 등이 조달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도록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