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약' 포비돈 요오드, 코로나 바이러스 99.99% 사멸
'빨간약' 포비돈 요오드, 코로나 바이러스 99.99% 사멸
  • 김승희
  • 승인 2020.10.0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광제약 페이스북.
성광제약 페이스북.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빨간약’으로 알려진 포비돈 요오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연구진의 세포실험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교수팀은 7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 의약품아 코로나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는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포비돈 요오드를 활용한 구강, 비강 및 인후부의 적극적 위생 관리는 코로나19 감염 관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대한미생물학회지’(Journal of Bacteriology and Virology) 9월 호에 게재됐다.

포비돈 요오드는 인플루엔자, 사스(SARS·급성호흡기증후군) 등 다른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지녔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미국 코네티컷 의대 사만다 프랜크 박사는 지난 달 17일 발표한 연구에서 포비돈 요오드 살균 용약이 15초 만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활동을 빠르게 억제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포비돈 용액을 0.5%, 1.25%, 2.5% 농도로 분사한 것과 70% 농도의 알코올을 뿌린 경우와 효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0.5% 농도에서 15초 동안 노출한 포비든 요오드 용액이 70% 알코올보다 억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대학교와 말레이시아 열대감염병연구교육센터(TIDREC)의 연구 결과, 포비든 요오드가 코로나19 항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에서도 오사카 관내 코로나19 경증환자들에게 포비돈 요오드 성분이 들어 있는 가글액을 사용한 뒤 침 속의 바이러스가 줄어들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고려대뿐만 아니라 싱가포르·말레이시아, 코네티컷대 연구 모두 시험관 실험 결과이기 때문에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발표된 연구 결과가 없다. 특히 포비돈 요오드가 포함된 약품을 인체에 어떤 방식으로 어느 정도의 양으로 얼마나 자주 사용해도 좋을 지에 대한 가이드라인더 아직 없는 상황이다.

포비돈 요오드는 가격이 저렴하고 대량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코로나 항바이러스제로 정식으로 인정받을 경우, 보조적인 코로나 치료제로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주식시장도 포비돈 관련주가 주목을 받았다. 포비돈 관련주로 언급되는 광동제약, 현대약품은 주가가 상승 마감했다.

광동제약은 포비돈 요오드 성분의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를 판매하는 제약사이며 현대약품은 포비돈 요오드 성분의 '베세틴스크럽세액'을 제조하고 판매해 관련주로 분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