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0곳 중 7곳 "해외 출장 후 2주 격리가 큰 애로"
中企 10곳 중 7곳 "해외 출장 후 2주 격리가 큰 애로"
  • 정은영
  • 승인 2020.10.07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입국 시 격리 면제 제도 22.7%만 인지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해외 출장 시 가장 큰 애로 사항으로 ‘국내 입국 시 2주간 자가 격리’를 꼽았다.

중소기업중앙회가 6일 발표한 ‘출입국 제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조사’ 따르면 해외 출장 중소기업의 71%가 국내 입국 시 2주간 자가 격리가 가장 큰 애로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9월 21일부터 29일까지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국내 입국 시 2주간 자가 격리’에 이어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직원 출장 기피(37.7%)’, ‘정기 운항 항공편 부족(22.3%)’, ‘해외 출입국 규제에 대한 정보 부족(21.7%)’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입국 시 격리 면제 제도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22.7%만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국내 입국자는 자가 또는 시설격리(14일)가 원칙이나 ▲중요한 사업상목적, ▲인도적 목적 등의 방문 타당성이 인정되는 경우 격리면제서 발급 중이다.

올해 중소기업 84.0%는 해외 출장을 가지 못했다고 응답했으며, 출장 경험이 있는 기업의 출장 사유(복수응답)는 ‘신규 바이어 발굴을 위한 마케팅’이 43.8%로 가장 많았고 ‘해외전시참가(29.2%)’, ‘수출 제품 세부 사양 협의(12.5%)’, ‘수출 제품 현장설치 및 시운전(10.4%)’ 등이 뒤를 이었다.

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 정책 활용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은 27.0%로 나타났으며, 활용 정책(복수응답)으로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92.6%)’, ‘기업인 패스트트랙(6.2%)’, ‘전세기 편성(2.5%)’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해외 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 정책 활용 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홍보 부족으로 접근성이 낮음(55.7%)’이 가장 많았으며, ‘복잡한 서류 절차(19.3%)’, ‘통합된 창구 부재(6.7%)’, ‘신속하지 못한 정책 집행(6.0%)’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 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지원책(복수응답)으로는 ‘출장 후 입국 시 기업인 14일 자가 격리 면제(56.3%)’를 가장 많이 응답하였으며, ‘비대면 수출 사업 지원(45.0%)’, ‘해외 출입국 제한관련 실시간 정보 제공(27.7%)’, ‘자가 격리 시 비용 지원(2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출입국 제한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격리 면제 제도 도입, 패스트트랙 등을 도입하고 있으나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의존도가 높은 대한민국의 경제구조 특성을 고려할 때, 기업인 격리 기간 단축, 위험도가 낮은 국가 방문 후 입국 시 검사 결과가 음성일 경우 격리 면제 등 격리 제도 완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