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 입자' 독감백신 2만 4810개, 0℃ 미만 노출
'백색 입자' 독감백신 2만 4810개, 0℃ 미만 노출
  • 김승희
  • 승인 2020.10.12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백색 입자가 발견돼 회수하기로 한 한국백신社의 인플루엔자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 61만 5,000개 중 일부 물량이 앞서 상온 노출 사고로 보건당국이 수거하기로 한 48만명분에 포함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색 입자가 발견돼 제조사에 선제로 자진 회수하도록 한 독감백신 61만5,000개 중 2만4,810개는 콜드 체인(냉장유통) 운송 기준에 벗어난 수거 대상이라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6일 운송 중 적정 온도 유지에 문제가 생긴 '신성약품' 유통 독감백신 중 효력이 떨어져 '맹물 백신'이 됐을 우려가 있는 48만 도스를 수거하기로 결정했다.

독감 백신은 동결될 경우 효력이 떨어질 수 있어 0℃ 미만 온도에서 노출된 물량 27만 도스를 수거하고, 바닥에 일시 적재된 물량 17만 도스, 적정 온도(2∼8℃)에서 이탈한 시간이 800분에 이르는 등 비정상적으로 길었던 2,000 도스, 운송 과정의 온도 확인이 되지 않은 3만 도스 등이다.

흰색 입자 검출로 지난 9일 회수한 ㈜한국백신사(社) 제조 백신 61만5,000개 중 운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물량에 포함된 2만4,810개는 0℃ 미만 온도 노출로 인한 회수 대상이다.

당초 두 건의 백신 회수 간에는 특별한 연관성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식약처는 각각의 수거 대상 물량에 일부 교집합이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