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허용 결정 철회하라”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허용 결정 철회하라”
  • 정은영
  • 승인 2020.10.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광역지회장단은 13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허용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소공연
소상공인연합회 광역지회장단은 13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허용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소공연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광역지회장단은 13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허용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7월 서울과 제주도에 시내면세점을 1곳씩 신규로 허용하기로 했다.

이갑주 전남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외국인 관광객은 전면 입국 금지이며 국내 관광객들도 연휴 때나 찾아볼 수 있는 상황으로 제주도 전체가 전대미문의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결정이 어떻게 나오게 됐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기재부의 이번 결정을 철회하라고 온 제주도 민심이 들끓고 있는데 국정감사 기간인 현재까지도 기재부는 이 결정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며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직접 나서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 허용 결정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규 시내면세점은 사실상 대기업이 운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대기업 진출을 염두에 두고 대기업 특혜를 주는 것이 아니냐는 제주도 현지의 의혹의 목소리도 높은 실정”이라며, “제주도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 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끝까지 주시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인철 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은 지난 4월 폐업했고, 나머지 시내면세점 2곳마저 매출이 90%의 감소율을 보이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또다시 시내면세점을 허가한다면 반경 2km 안에 3곳의 시내면세점이 경쟁을 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되게 된다”며 “가뜩이나 포화상태인 현재의 면세점에 또 하나를 추가하겠다는 것은 제주도 소상공인들을 나락으로 몰아붙이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제주도는 평년 일평균 40여개의 소상공인들이 폐업하는데 반해 올해는 일평균 60개 수준이며, 특히 시내면세점이 모여 있는 신제주 지역의 폐업률은 현재 28%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기재부는 시내면세점 신규 출점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며 14일 관세청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나가 이와 같은 의견을 강력히 피력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