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쇼피파이, 중소상공인 해외 온라인몰 구축·금융 지원 나선다
비자·쇼피파이, 중소상공인 해외 온라인몰 구축·금융 지원 나선다
  • 김승희
  • 승인 2020.11.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비자코리아 본사에서 비자 크리스 클락 아태 총괄대표와, 쇼피파이 마크 왕 동아시아 총괄대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회장 변광윤과 ‘자상한 기업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비자코리아 본사에서 페트릭 윤 비자 한국총괄,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윤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부회장, 박정규 소피파이 한국총괄(왼쪽부터)과 ‘자상한 기업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세계적 결제 기술 기업 비자(VISA)와 세계 3위 온라인 쇼핑 플랫폼 기업 쇼피파이(Shopify)가 중소상공인의 해외 온라인 쇼핑몰 구축·운영 및 금융서비스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은 중기부의 21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직면한 국내 중소상공인 지원에 나선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비자코리아 본사에서 비자 크리스 클락 아태 총괄대표와, 쇼피파이 마크 왕 동아시아 총괄대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회장 변광윤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온라인 수출 활성화’를 위한 ‘자상한 기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4자 협약으로 진행됐다. 비자 알켈리, 쇼피파이 할리 핀컬스테인 회장은 영상 메세지를 통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중기부가 ‘상생과 공존의 가치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한 기업’ 시리즈 중 21번째로, 외국기업으로는 암(Arm), 스타벅스 코리아에 이어 3번째이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세계적 기업인 비자와 쇼피파이가 국내 중소상공인을 위한 온라인 해외진출 지원 사업을 기획하는 등 마음을 모았다는 점에서 뜻 깊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특히 유망 중소상공인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내용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내수 진작 행사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의 세계시장 확대 및 해외 판매 촉진 등의 의미도 담았다.

21호 자상한 기업으로서 비자와 쇼피파이는 중기부가 발굴·추천한 백년소공인, 가치삽시다 입점기업, 브랜드케이(K) 기업 등 유망 중소기업·소상공인 중 온라인 수출에 적합한 기업·제품에 대해 해외용 온라인몰 구축과 운영 솔루션 제공 등 자사의 해외 네트워크와 역량 공유를 약속했다.

온라인 수출 중소상공인의 금융과 대금 결제 효율화를 위한 특화 상품개발 및 우대카드 출시 등 금융서비스 지원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커머스 분야의 국내 유망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등 우리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에도 힘을 모은다. 벌써 비자와 쇼피파이 발굴 1호 스타트업으로 스퍼셀과 협력 관계를 맺고 스퍼셀의 인공지능 기반 자동화 운영솔루션을 통한 중소상공인의 국내외 온라인몰 동시 입점과 통합관리서비스 등을 연계 진행하고 있다.

스퍼셀은 중기부 창업지원사업의 수혜를 받은 유망 스타트업으로 이번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세계적 기업의 파트너 기업이 됨으로써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 가능성이 더 커졌다.

업무 협약식에 이어 개최된 기업 간담회 겸 토크쇼 행사에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온라인을 통한 해외진출을 추진하게 될 국내 중소상공인이 참여해 각 사의 온라인 진출 추진의 이유・소감 및 향후 기대 등을 공유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하면서 온라인 사업에 힘을 쏟는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중소상공인의 온라인 해외진출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 필요성 등을 언급했다.

즉석요리셋트(밀키트) 숙성육 판매를 시작한 프리미엄 고깃집 ‘우가청담’, 30년 내공의 중소 화장품 기업으로 내수 중심으로 진행하던 사업을 온라인 수출을 통해 확장하고자 하는 ‘포렌코즈’, 쇼트트랙 메달리스트로서 이제 막 가방 브랜드를 론칭한 박승희 선수의 ‘멜로페’ 등이 참여했다.

비자 글로벌 본사의 알켈리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밝히며, “자상한 기업으로서 한국 경제의 중추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온라인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쇼피파이의 할리 핀컬스테인 회장 역시 “한국의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하는 자상한 기업이 되어 영광”이라면서, “쇼피파이의 글로벌 역량을 통해 한국의 중소상공인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유망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국내 판매 뿐 아니라 온라인 해외판매까지 확대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을 위해서 민간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정부도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