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올해 1만4천명 고용...삼성전자·현대차와 '고용 빅3' 등극
쿠팡 올해 1만4천명 고용...삼성전자·현대차와 '고용 빅3' 등극
  • 정은영
  • 승인 2020.11.1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로고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쿠팡이 올해만 1만4,0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현대차에 이어 고용 규모 3위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시장의 급속 성장으로 인한 배송과 물류 업무 인력 증가가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17일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가입자수에 따르면, 쿠팡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에 이어 고용 규모 3위를 차지했다.

쿠팡과 물류 자회사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지난 3분기 말 기준 4만3,171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 10만4,723명, 현대자동차 6만8,242명에 이어 3번째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 2분기 고용 규모 4위에 올랐던 쿠팡은 3분기 들어 LG전자를 제치고 고용규모 빅3에 올랐다.

올해 신규 일자리 역시 쿠팡이 가장 많이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부터 9월까지 국민연금 가입자 수 데이터에 따르면 쿠팡은 1만3,744명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냈다.

같은 기간 2위인 한화솔루션 3,025명, 3위 삼성전자 2,895명을 합한 것의 2배가 넘는다. 또 10위까지의 순고용 합인 1만1,398명보다도 2,000여 명 이상 많은 규모다.

쿠팡은 이 기간 국내 500대 기업에서 줄어든 1,833명의 7배 넘는 신규 일자리를 홀로 만들어냈다. 이는 쿠팡을 제외한 8개 이커머스 업계가 만들어낸 일자리 463명의 30배에 해당한다.

쿠팡의 일자리 창출에는 쿠팡 배송직원인 '쿠팡친구(쿠친)'의 증가와 택배 분류 업무 직원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이들은 계약직이나 일용직이 대부분이다. 계약직의 경우 근무한 지 2년이 지나야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그러나 쿠친은 주5일 52시간, 15일 연차, 산재보험, 종합건강검진, 퇴직금 보장 등 정규직 직원으로서의 복지를 제공받는다.

이와 함께 최근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의 핵심 쟁점인 분류 업무를 위한 별도의 4,400여 명 규모 인력도 운영하고 있다.

일자리의 양과 별개로 질은 미흡한 수준이란 지적에 쿠팡은 쿠친을 직고용하고 있기 때문에 유사 직종인 택배기사와 비교할 때 일자리의 질이 높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양질의 고용'을 통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용을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과거 경제 성장기 삼성과 현대처럼 최근 쿠팡이 유일하게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채용과 투자를 통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