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방약 집으로 배달해드려요" 아마존, 온라인 약국 진출
"처방약 집으로 배달해드려요" 아마존, 온라인 약국 진출
  • 김승희
  • 승인 2020.11.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파머시 홈페이지 캡처.
아마존 파머시 홈페이지 캡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이 미국에서 온라인 약품 산업에 진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봉쇄조치가 이어지면서 의약품을 집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다.

1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아마존은 '아마존 파머시(Phramacy)'를 출범하며 약국 산업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처방약을 온라인으로 주문하고 배달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아마존은 "처방약 구매를 다른 물건 사듯 간단하게 만드는게 우리 목표"라고 밝혔다.

미국 일리노이, 켄터키, 루이지애나, 미네소타, 하와이를 제외한 45개 주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18세 이상 아마존 프라임 회원이 대상이다.

의사가 아마존 약국에 직접 처방전을 보내거나, 환자가 CVS나 월그린스 등 기존 의약품 유통업체를 통해 처방전을 이전할 수도 있다.

아마존은 처방전의 적법성이나 위조 여부 등을 따질 방법도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 파머시는 당뇨병 치료제,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제, 혈당 조절제, 두통약, 피임약 등 각종 일반 처방의약품을 취급할 예정이다. 오리지널 제품과 제네릭(복제약)을 두루 다룬다. 마약성 진통제 등 규제의약품은 취급하지 않는다.

아마존 파머시는 프라임 회원에게 별도 수수료 없이 약을 배송할 계획이다.

TJ 파커 아마존 퍼머시 부사장은 "사람들이 약을 타고 집에서 배달받는 것을 쉽게 만들고 싶었다"며 "아마존은 이용자들의 민감한 건강 관련 데이터를 아마존닷컴과 연동하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CNBC는 아마존의 온라인 의약품 진출에 대해 시의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미국에선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되는 일을 피하기 위해 약을 우편으로 약을 받은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기 때이라는 분석이다.

CNBC에 따르면 3,000억달러(약 332조원) 규모에 달하는 미국의 약국 시장은 악명 높을 만큼 복잡하고 경쟁이 치열하다.

아마존은 2018년 온라인 의약품 판매·배달 스타트업인 필팩을 인수해 온라인 의약품 유통 자격을 확보했다. 필팩은 만성 질병 때문에 약을 장기·정기적으로 복용해야 환자집으로 처방전에 따라 만든 약을 배달하는 기업이다.

아마존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크게 늘었다. 식료품이나 생활용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사람들이 폭증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