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최종 결과 95% 효과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최종 결과 95% 효과 "
  • 김승희
  • 승인 2020.11.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홈페이지(www.pfizer.com) 캡처
화이자 홈페이지(www.pfizer.com) 캡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결과, 95%의 면역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간 결과 발표 때보다 예방 효과가 더 높아졌다. 화이자는 며칠 안으로 미국 당국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는 18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가 9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최종 임상 시험 결과다.

화이자는 시험 참가자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환자 170명을 분석한 결과, 백신을 처방받고도 걸린 경우는 8명에 불과했다고 혔다. 나머지 162명은 플라시보 그룹으로 가짜 약을 처방받은 환자였다.

화이자는 나이, 성별, 인종 등에 상관없이 이 효과가 유지되고 있으며 심각한 부작용이 없고,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예방 효과가 94%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며칠 내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하겠다고 화이자는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이자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는 미국과 유럽 당국이 이르면 12월 중순에 긴급 사용 승인을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자힌은 12월 하반기에 EU 당국으로부터도 조건부 승인을 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틀 전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자사 백신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 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화이자도 이번 결과를 발표하면서 광범위한 백신 보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