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호 조달청 차장 임명…15년만에 고시 출신 아닌 7급 공채 출신 배출
이현호 조달청 차장 임명…15년만에 고시 출신 아닌 7급 공채 출신 배출
  • 김승희
  • 승인 2020.11.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호 신임 조달청 차장.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조달청은 신임 차장에 7급 공채 출신의 이현호(李炫昊·57) 신기술서비스국장이 임명됐다고 밝혔다.

행정고시 출신이 아닌 차장 취임은 2005년 이후 15년만에 처음이다. 직원들은 고위직 승진에 대한 문호가 넓어졌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현호 신임 조달청 차장은 “청장을 보좌해 혁신지향 공공조달, 한국형 뉴딜을 지원하는 디지털 조달정책 등 조달업무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일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 차장은 “내부 소통과 일하는 분위기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직원들은 15년만에 행정고시 출신이 아닌 차장 취임에 대해 고위직 승진에 대한 문호가 넓어졌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 차장은 1963년 대전 출신으로 1981년 충남고등학교 졸업, 1989년 중앙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신임 이 차장은 1989년 7급 공채로 조달청에서 공직을 시작하여 30여 년 간 시설공사, 구매계약, 원자재비축, 전자조달 등 주요 조달업무를 모두 섭렵한 ‘조달정책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신기술서비스국장 재직 시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모든 협상계약과 설계공모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투명서이과 효율성을 높이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조달청 ‘e-발주시스템’을 전체 공공기관과 조달기업에 개방하여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협상계약을 전면 전자화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시설사업국장 재직 시에는 시설공사 공정성 제고를 위해 대형공사 입찰담합 징후 진단기준을 개선했다.

시설총괄과장 재직 시에도 기존 최저가 입찰제도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한 종합심사낙찰제 규정을 개정해 건설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