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지역 혁신조달 본격화
전국 최초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지역 혁신조달 본격화
  • 정은영
  • 승인 2020.11.2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식에서 혁신조달기업 우수사례로 발표된 비젼테크의 ‘누설전류 제한기능을 가지는 접속단자대’. 자료=부산시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식에서 혁신조달기업 우수사례로 발표된 비젼테크의 ‘누설전류 제한기능을 가지는 접속단자대’. 자료=부산시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부산시는 부산조달청과 공동으로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식을 개최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지역 혁신조달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국 최초의 협의체다.

‘혁신조달’은 공공 기관이 신제품을 선도적으로 구매해 기술혁신과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공공서비스의 질을 개선하는 정책이다. 특히 혁신시제품 구매제도를 통해 공공부문이 초기 구매자로 나서서 상용화 전 혁신제품을 사용하고 테스트 성과를 토대로 상용화를 지원한다.

이번 행사는 부산의 혁신조달 사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 발족식에 이어 혁신조달사업을 소개하고 노아전자의 '어린이 통학 차량 내 갇힘 방지 경보 시스템', 비젼테크의 ‘누설전류 제한기능을 가지는 접속단자대’ 등 혁신조달기업 우수사례 발표와 질의답변 순으로 진행됐다.

‘부산혁신조달기업협회’는 혁신조달 사업 활성화를 위해 부산 지역 혁신조달기업 21개사와 예비기업 20개사가 힘을 합쳐 구성했다. 협회는 조달청 혁신제품 시범 구매사업 수행 시 부산시와 협력해 혁신제품 테스트베드 구축을 지원하고 혁신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또 지역 우수기업 간 기술, 정보 교류를 통한 기업경쟁력을 강화한다.

행사에는 21개 혁신조달기업 중 19개 기업과 부산테크노파크에서 추천한 예비 혁신조달 기업인 지역 대표 기술기업 19개사도 참석해 혁신조달기업 선정 방식 등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한다.

부산시는 기존 혁신조달기업의 사업 설명과 우수사례 공유를 통해 예비혁신기업들이 혁신조달 사업에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간담회가 혁신조달기업과 예비인증기업이 정보를 공유하고 혁신기술개발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부산시에 전달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혁신사업 활성화를 통해 더 많은 부산기업이 혁신조달사업의 수혜를 입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