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신접종 지연 사실아니다"...내년 2월부터 접종
문 대통령 "백신접종 지연 사실아니다"...내년 2월부터 접종
  • 채동하
  • 승인 2020.12.2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다운로드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요양시설 수용자·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여러 달 전부터 범정부 지원체계를 가동하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했다"며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도입시기를 앞당기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고, 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대한 확고한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산 백신 개발 지원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해 백신주권을 확립하는 차원에서도 필요한 일"이라고 역설했다.

또 "코로나를 종식시키고 일상으로 복귀하려면 방역과 백신, 치료의 세 박자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며 "백신은 세계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으리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빠르게 성공한다면 코로나 극복의 또 다른 길이 열릴 것"이라며 "방역 선도국에서 더 나아가 방역, 백신, 치료 세 박자를 모두 갖춘 모범국가로 세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일평균 1천명대 확진자를 기록하는 동안 미국은 평균 23만명, 일본 2,800명 등을 기록했다. 국민이 한마음이 돼 거두고 있는 성과"라며 "국민들께 경의와 감사를 바친다.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사망자 수가 170만명이 넘는 가운데서도 우리는 상대적으로 잘 대응했다"고 말했다.

다만 "국내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아 국민들도 걱정이 클 것"이라며 "방역에는 왕도가 없다. 코로나를 꺾을 마지막 고비라고 보고 한번 더 힘을 내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소회에 대해 "전 세계 대유행 속에 기적 같은 선방을 하고 있다고 해도 국민의 고통은 헤아릴 수 없다"며 "내년이면 집권 5년 차다. 느슨해지기 쉬운 마음을 다잡고 비상한 각오로 초심을 되새기며 심기일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