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대기업에 입찰가점 확대
'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대기업에 입찰가점 확대
  • 정은영
  • 승인 2020.12.30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공공시설분야에서 대기업이 중소건설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한 방안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조달청은 공공조달에서 중소건설기업의 실질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 발전계획’ 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은 대기업이 중소건설기업에게 앞선 공사관리 시스템, 시공기술 등을 일대일 매칭을 통해 지원함으로써 중소건설기업의 성장을 돕는 제도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는 2019년에 도입됐다. 올해 판로지원법 시행령 등 관련 법률을 개정해 공공조달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운영기반을 마련했다.

상생협력 지원은 혁신성장·소재부품·기술융합·가치창출·역량강화 과제로 구분·운영한다. 조달청은 역량강화를 주관한다.

먼저, 참여기업에 대한 평가 기준을 구체화·계량화하고, 정부와 학계 등 전문가로 이루어진 평가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프로그램 운영을 내실화하고 평가의 신뢰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인하기 위해 가점제를 실시한다. 참여 대기업에 대한 입찰 가점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에게 가점을 새롭게 부여할 계획이다. 이는 내년 초 종합심사낙찰제 등 입찰기준에 반영한다.

다른 상생협력 제도를 운영하는 중소벤처기업부와 동반성장위원회 등 공공기관과 가점 등 인센티브를 상호 교류하고 공공기관 발주공사에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우수기업 인증제와 정책효과 검증체계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조달청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건설기업은 대기업의 선진시스템을 전수받아 시공기술, 계약 및 현장관리 능력 등을 향상시키고 지속 가능한 성장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공공 조달시장에서 대기업의 전문성과 중소기업 요구를 연결한 맞춤형 중소건설기업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