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중중 54%감소·회복기간 단축”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중중 54%감소·회복기간 단축”
  • 정은영
  • 승인 2021.01.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CT-P59).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코드명 CT-P59)가 임상 2상 결과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고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렉키로나주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를 선별해 만든 항체치료제다.

셀트리온은 13일 대한약학회 주최로 열린 학술대회 ‘하이원 신약 개발 심포지아’와 공시를 통해 임상 2상 데이터를 공개했다.

임상시험은 한국,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경증부터 중등증 코로나19 환자 327명을 대상으로 했다.

그 결과 렉키로나주는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에서는 54%,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서는 68%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셀트리온은 말했다.

임상적 회복 기간도 렉키로나주 투여 환자들은 5.4일, 위약군은 8.8일로 렉키로나주 투여군이 3.4일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등증 또는 50세 이상의 중등증 환자에게서는 렉키로나주 투여에서 임상적 회복 시간이 위약군에 비해 5∼6일 이상 단축됐다. 셀트리온은 임상시험용 약품을 투약한 뒤 사망이나 중대한 이상 반응 등으로 연구를 중단한 사례는 없었고 안전성도 우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달 29일 셀트리온이 신청한 조건부 허가를 심사 중이다. 조건부 허가는 임상 3상 진행과 완료를 조건으로 2상까지의 결과만으로 의약품 시판을 우선 허용해주는 제도다. 식약처가 기존 180일 소요되던 허가 절차를 40일로 단축해 이달 말이나 다음주 초 렉키로나주가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은 식약처의 조건부 허가를 받는 즉시 공급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치료제 10만명분 생산을 마친 상태다.

셀트리온은 전 세계 10여개국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해 안전성과 효능을 추가로 검증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