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중기 명절자금 38조 대출…근로장려금 설 전 조기지급
소상공인·중기 명절자금 38조 대출…근로장려금 설 전 조기지급
  • 김승희
  • 승인 2021.01.20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약 54조원 규모의 대출・만기 연장도 추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월 2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월 2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정부가 설 민생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8조4,000억원 규모의 명절자금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약 54조원 규모의 대출・만기 연장도 추진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설 민생안정책과 정책금융 유동성공급 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일시적 자금애로가 경영 악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소상공인・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38조4,000억원 규모의 명절자금 대출을 시행한다”며 “약 54조원 규모의 대출・만기 연장도 병행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금체불 근로자의 생계비 대출 금리를 1.5%에서 1.0%로 인하하고, 체당금 지급시기도 14일에서 7일 단축한다”며 “1,147억원 수준의 근로·자녀장려금 등도 최대한 당겨서 설 명절 전에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농축산물 수급안정과 관련해 “사과‧배 등 16대 핵심 성수품은 평소보다 1.3~1.8배 확대 공급하고 특히 계란에 대해서는 총 5만톤까지 무관세 수입이 가능하도록 긴급할당관세를 6월까지 한시 적용할 것”이라며 “닭·오리의 경우 보유중인 냉동재고 출하 확대, 한우·돼지고기도 설 민생안정 대책기간 공급물량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통시장, 골목상권 등 지역경제의 명절 온기를 최대한 지키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을 1분기 중 4조5,000억원 이상 판매하도록 지방자치단체별로 캐시백, 월 구매한도 확대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며 “온누리상품권도 설 전후 할인율을 10%로 확대 등을 통해 1조원 판매를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외 유동성 공급 방안과 관련해서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정책금융은 지난해 계획 대비 약 16조원 확대한 500조원 규모로 공급하고 코로나 피해분야, 한국판 뉴딜분야,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 등 3대 분야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코로나 피해에 취약한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서는 금융지원을 전년 계획대비 16조9,000억원 늘어난 301조9,000억원으로 확대한다”며 “한국판 뉴딜의 본격 추진을 위해 뉴딜기업 육성 특별온랜딩, K-뉴딜 글로벌 촉진 등 뉴딜 프로젝트에 ‘17조5000억원+α’ 규모 자금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빅3 산업 등 혁신성장 지원에 57조3,000억원,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제고에 27조2000억원, 산업구조혁신 가속화에 23조2,000억원 등 총 101억6,000억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