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2021 주요 추진과제] ① 혁신조달 가속화
[조달청 2021 주요 추진과제] ① 혁신조달 가속화
  • 김승희
  • 승인 2021.01.2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조달 구매 445억으로 확대, 혁신제품 800개 이상
혁신‘인큐베이팅’, 혁신제품 발굴 ‘스카우터’제도 도입
김정우 조달청장이 25일 정부대전청사 브리핑룸에서 혁신, 상생, 국민안전에 중점을 둔 2021년 주요 조달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김정우 조달청장이 25일 정부대전청사 브리핑룸에서 혁신, 상생, 국민안전에 중점을 둔 2021년 주요 조달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조달청이 혁신조달 구매규모를 확대하고 국민 참여를 확대한다. 혁신 수요 아이디어를 숙성시키고 구체화하는 혁신 ‘인큐베이팅’과 기술‧창업전문가들이 혁신제품을 발굴하는 ‘스카우터’ 제도를 도입한다.

또 연간 거래 대금이 113조원에 달하는 나라장터를 디지털 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는 '차세대 나라장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25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1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밝혔다.

김 청장은 2021년 조달업무 방향을 ‘혁신’, ‘상생’, ‘국민안전’에 역점을 두고, 공공조달을 통해 올해 국정방향인 회복·포용·도약을 실현하고 우리 경제의 빠른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조달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달청 2021 주요업무 추진계획’의 추진과제를 3회에 걸쳐 소개한다. 6대 추진과제는 ▲혁신성장·정부혁신 위한 혁신조달 가속화 ▲수요자 지향 디지털 퍼스트(Digital First) 추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조달 실현 ▲정당한 조달거래 환경 조성 ▲국민안전 우선과 국가자산 관리 효율화 ▲미래 선도하는 조직 역량·문화 혁신 등이다.

[조달청 2021 주요 추진과제] ⓵ 혁신조달 가속화

▲혁신성장·정부혁신 위한 혁신조달 가속화

혁신조달 확산의 깊이와 속도를 높임으로써 혁신기업의 성장과 도약을 지원하고 공공서비스를 혁신하는데 초점을 뒀다.

혁신조달 구매규모를 확대하고 국민 참여를 활성화한다. 혁신제품 구매예산은 지난해 보다 52% 증가한 445억원으로 책정하고 조달청 혁신시제품은 159개에서 350개 이상 확대한다. 올해 정부 전체 혁신제품은 지난해 345개에서 800개 이상으로 늘린다.

혁신조달의 운영방식은 혁신 수요제안을 공공기관 이외에 일반국민과 기업에도 개방해 공공서비스 품질 향상, 행정문제 해결 등을 위한 혁신수요 제안 허용한다.

혁신제품 지정 대상은 ‘물품’에 한정하지 않고 ‘용역·공사’를 수반하는 혁신솔루션까지 확대하고 플랫폼, 알고리즘, 데이터셋 등 SW분야까지 확장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탄소중립과 같은 한국판 뉴딜 등 정부사업에 부합하는 혁신제품 수요를 발굴·지정한다.

조달청은 혁신조달 가속화를 위해 민‧관 협업 등 역량 확보‧강화할 방침이다.

전문가 그룹 자문을 거쳐 혁신 수요 아이디어를 숙성시키고 실행 가능한 제안으로 구체화하는 혁신 ‘인큐베이팅’과 기술‧창업전문가들이 유망 혁신기업·제품을 발굴하는 ‘스카우터’ 제도도 새롭게 도입한다.

본격적으로 혁신조달을 공공부문에 확산하기 위해 혁신제품 수요가 많은 지자체, 공공기관과 혁신제품 구매 확산을 위한 협업을 확대하고, 혁신제품 구매 편의성을 높이고 인센티브 부여해 공공구매를 촉진시키기로 했다.

 

수요자 지향 디지털 퍼스트(Digital First) 추진

연간 113조원이 거래되는 나라장터를 디지털 신기술 기반의 '차세대 나라장터'로 전면 재구축하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구축이 목표다.

차세대 나라장터는 인공지능에 의한 맞춤형 상품 추천,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지방(지역)·맞춤형 정보 제공과 블록체인 기반 서류 위·변조 방지 등 혁신적인 조달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26개 자체 조달시스템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후 단계적으로 통합해 조달서비스의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LH․한전 등 26개기관의 자체 조달시스템은 중복운영에 따른 예산낭비·기업불편 해소를 위해 2023년부터 2025년까지 나라장터에 단계적으로 통합할 예정이다.

공공수요의 맞춤형 전용몰을 활성화 방안으로 디지털서비스, 국방물자, 레미콘‧아스콘 등 대량 공사용 자재는 전용 쇼핑몰을 마련해 맞춤형 검색·구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대면․온라인 입찰․심사 이용을 확산시키고, 조달데이터 개방도 확대한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비대면 업무 수요 증가에 대비해 안서, 설계공모 등의 온라인 화상평가 시스템인 'e-발주시스템' 이용을 공공기관에 확산한다.

조달데이터는 수요조사를 통해 민간, 유관단체에 유용한 계약정보를 공개하고 공공기관의 적정공사비 산정에 필요한 공사유형별 공사비 정보를 건축공사에서 토목공사까지 확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