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대금 조기 지급·납기연장" 조달청 설연휴 맞아 민생지원
"조달대금 조기 지급·납기연장" 조달청 설연휴 맞아 민생지원
  • 정은영
  • 승인 2021.01.2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 위원장 김정우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조달청장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조달청은 설 명절을 맞아 각종 조달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납기를 연장하는 등 민생지원에 나선다.

조달청은 설 명절을 맞아 건설근로자 임금 조기 지급 등을 포함한 민생지원대책을 27일 발표했다.

먼저, 중소 조달기업의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각종 조달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조달청이 관리하는 전국 21곳 공사현장을 특별 점검하고, 설 명절 전까지 지급 예정인 280여억 원의 공사대금이 체불되지 않도록 집중 관리한다.

‘하도급지킴이’를 이용하는 공공기관에게는 하도급 대금을 명절 전에 조기 지급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조달기업이 계약대금의 최대 80%를 미리 받을 수 있는 선금을 명절 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계약업무도 신속하게 처리한다.

조달기업의 경영부담을 덜어주고 근로자의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납품기한 조정도 추진한다.

명절 연휴인 2월15~17일 직후에 납기가 도래하는 건은 6,100여 건, 약 2,400억 원으로 파악된다.

조달청은 수요기관과 협의를 거쳐 사업에 차질이 없는 경우 2월 23일 이후로 납기를 연장할 계획이다.

이상윤 기획조정관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중소 조달기업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면서 “공공조달이 기업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조달분야 지원 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