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장관 "소상공인 상권 경쟁력 강화·임차료 어려움 해결"
권칠승 장관 "소상공인 상권 경쟁력 강화·임차료 어려움 해결"
  • 채동하
  • 승인 2021.02.1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2021 업무보고 받아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9일, 소상공인시장공단을 방문해 취임후 첫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중기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9일, 소상공인시장공단을 방문해 취임후 첫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중기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이 부임 첫 이틀간 소상공인 점포와 전통시장 방문에 이어, 산하기관 업무보고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찾았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9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권칠승 장관은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통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디지털 전환 지원, 상권회복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권  장관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살피고 소상공인의 경영회복과 안정, 도약을 최우선 과제로 챙기겠다”며 “올해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통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디지털 전환 지원을 통한 도약, 상권회복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우선, 소상공인의 피해를 지원하는 제도를 마련한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회복을 신속하고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지원하는 제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도 나선다. 최근 온라인 매출이 빠르게 증가해 오프라인에 육박하는 등 디지털 전환은 소상공인에게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생존전략이다.

소상공인들이 디지털 환경변화에 뒤처지지 않고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기술 보급, 교육 등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한다.

지역상권법도 제정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한다. 상권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임차료 어려움도 해결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 등 상권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

권 장관은 “소상공인이 324만 여개에 달하고 업종과 규모가 다양해 현장을 반영한 정책의 수립과 집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책과 집행 사이의 간극을 메우기 위해서는 현장과의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소통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는데 최우선 점을 둘 것”이라며 “소상공인 정책의 적실성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소진공의 인력확대와 근무여건 개선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소상공인을 우리 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당당한 경제주체로서 인식해야 한다”며 “소진공과의 정책방향 논의가 소상공인을 위한 보다 효과적인 정책 마련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