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국내 상위 1%, 연간수입 6억7,000만원
유튜버 국내 상위 1%, 연간수입 6억7,000만원
  • 채동하
  • 승인 2021.02.1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10%는 2억1,600만원... 하위 50%는 한달 평균 9만원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순위에서 상위를 차지할 만큼 인기 있는 유튜버. 국내 유튜버들은 도대체 얼마나 벌까.

미디어 콘텐츠 창작업에 대한 업종코드가 신설된 이래 처음으로 유튜버들의 종합소득 신고 내용이 공개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1인 미디어 창작자(유튜버 등) 수입금액'에 따르면 2019년 종합소득이 신고된 1인 미디어 창작자 인원은 총 2,776명으로 전체 수입금액은 연간 875억1,1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필요 경비를 차감하지 않은 수입금액은 1인당 평균 3,152만원 꼴이다.

이들 중 상위 10%인 277명이 얻은 수입금액은 1인당 평균 2억1,600만원으로 전체 수입액의 68.4%에 해당한다.

특히 상위 1%에 해당하는 27명이 연간 벌어들인 수입은 1인당 평균 6억7,100만원으로 전체 수입액의 21%에 달하는 수준이다.

반면 하위 50%(1,388명)의 연간 수입은 15억원으로 1인당 평균 108만원 가량에 그쳤다.

이 수입액은 필요 경비를 차감하기 전 모든 단계를 합산한 금액으로 일종의 매출액과 비슷하다.

국세청은 지난 2019년 9월 인터넷이나 모바일 기반 플랫폼에서 영상콘텐츠로 수익을 올리는 유튜버, BJ 등 1인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했다.

양 의원은 "과세코드가 신설돼 수입을 파악할 수 있게 됐지만 여전히 개인 유튜버들이 자진신고를 하지 않으면 과세 당국이 수익을 파악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자진신고를 철저하게 유도하고 소득세 탈세가 없도록 국세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