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소기업와 소상공인의 회복과 도약에 집중”
권칠승 “중소기업와 소상공인의 회복과 도약에 집중”
  • 채동하
  • 승인 2021.02.1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장관 16일 중소기업계 첫 간담회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17일,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중소기업인의 첫 간담회가 17일,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7일 중소기업중앙회를 찾아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권칠승 장관 취임 이후 중소기업계와의 첫 만남으로 중소기업중앙회, 업종별 협동조합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하루 빨리 일정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에 앞서 달라는 바램과 현장의 건의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칠승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해 코로나 위기로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은 수출의 버팀목 역할을, 벤처·스타트업은 일자리 창출과 진단키트와 방역제품 개발 등을 통해 케이(K)-방역의 핵심 역할을, 소상공인들은 영업 제한·금지 등 방역조치 준수로 코로나 확산 방지에 큰 역할을 해 줬다”며, 중소기업계에 노고 위로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권 장관은 취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회복과 도약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 방안으로 소상공인 피해구제 등 민생경제 회복과 벤처·스타트업의 선도형 경제 주역화, 전통중소기업과 지역중소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것을 포함한 5대 주요 정책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우선, 코로나의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이 매우 힘든 상황을 감안해 신속하게 버팀목 자금을 집행하고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한 융자 지원, 세제지원 등 위기를 견뎌낼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지속한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디지털·비대면·그린경제 분야 창업붐, 스마트 대한민국펀드 등 벤처투자 기반의 제2의 벤처붐, 브랜드케이(K), 온라인 수출 등 수출붐을 통해 벤처·스타트업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스마트제조혁신, 친환경 공정혁신, 신사업전환혁신의 3대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스마트상점, 디지털 전통시장 구축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 혁신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간담회에서는 최근 코로나 위기로 중소기업계가 직면한 애로와 관련해 ‘코로나19 피해업종 고용유지 지원기간 연장 건의’ 등 총 40여 개의 건의와 해소방안 논의가 이뤄졌다.

중소기업계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기술개발 지원, 협동조합 활성화, 기업환경 개선을 위한 중소기업 현안과제를 건의했다.

기술개발지원과 관련. △중소기업협동조합 공통 수요기술 R&D 지원 △소부장 예비강소기업 육성 및 강소기업 확대 △스마트공장 사업 참여 중소기업의 부담금 비율 완화 등을 건의하였으며 위기 극복을 위한 중기벤처부의 실질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해서 △중소기업협동조합 공통수요기술 R&D 지원 △공공조달시장의 ‘최저가 요소’ 개선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제도개선 △조합추천 수의계약 명칭변경 및 한도상향 등을 논의했다.

기업환경 개선과 관련해서는 △납품대금 제값받기 위한 제도 개선 △종합적 기업승계 지원 정책 마련을 위한 컨트롤타워 구축 △소부장 예비강소기업 육성 및 강소기업 확대 △중소제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등 다양한 업계 현안들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계도 정부와 함께 협력하여 일상으로의 회복과 함께 신규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욱 노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향후 중소기업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한편, 중소기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중소기업지원정책을 발굴하고 중소기업 애로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