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자체 '공정조달시스템' 진입장벽 낮추고 품질관리 철저히
기도 자체 '공정조달시스템' 진입장벽 낮추고 품질관리 철저히
  • 김승희
  • 승인 2021.02.2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2개 경제단체 공정조달 정책 의견 청취
경기도가 자체 '공정조달시스템' 구축을 위한 도내 경제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자체 '공정조달시스템' 구축을 위한 도내 12개 경제단체를 대상으로 지난 달 26일~이달 9일 '찾아가는 설명회'를 실시했다. 사진=경기도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경기도는 내년부터 시범운영 예정인 자체 '공정조달시스템'의 경기도는 자체 인증제도를 통해 조달분야 진입장벽을 낮추는 대신 엄격한 품질관리 제도를 도입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공정조달시스템은 제품등록과 인증기준 등에서 최대한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는 현재 조달청 '나라장터'에 대한 지자체와 기업체들의 불만을 반영한 것이다.

도는 지난 달 26일~이달 9일 도내 12개 경제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를 실시한 결과, 현행 조달제도의 문제로 ▲까다로운 조달 등록절차 구비서류로 너무 높은 진입장벽 ▲정부조달마스(MAS)협회의 적격성 평가를 위한 과다 비용과 복잡한 절차 ▲중간유통업체의 가격폭리 ▲자주 바뀌는 제도와 규칙 ▲항상 불통인 안내전화 등을 꼽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가격 비교가 가능하도록 민간에서 유통되는 제품 위주로 공정쇼핑몰을 운영하고, 경기도 공정조달 등록 기업에 대해 도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업의 혜택 제공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도는 공공물품 국가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의 조달독점에 따른 높은 가격, 도내기업 불편 등의 문제해결 등을 위해 공정조달시스템 구축을 위한 타당성조사와 기본설계용역을 올해 8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조달청 승인 신청과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중 시범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간담회를 통해 도내 기업의 불편과 건의사항을 면밀히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현행 조달시스템과 차별화된 공정한 조달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획재정부 산하 조달청이 공공조달시장을 독점함으로써 공공재정이 낭비되고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들은 조달시장 접근이 어렵다"며 "기재부와 조달청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