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차량전복 사고.. 긴급 다리 수술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차량전복 사고.. 긴급 다리 수술
  • 채동하
  • 승인 2021.02.2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절단 우즈 구출...당시 “타이거입니다” 의식 또렷
"현대 제네시스 GV80 내부 손상 없어 생명 구했을 것"
USA TODAY 웹사이트 캡처
USA TODAY 웹사이트 캡처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고 우즈의 매니저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당국이 밝혔다.

우즈는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 15분께 우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즈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성명에서 "우즈가 차 사고로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현재 수술 중"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최근 5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상황에서 이번 사고를 당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발표했다.

우즈가 탑승한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로 내부는 대체로 손상되지 않아 생명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USA 투데이는 이날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사고로 현대자동차의 SUV인 제네시스 GV80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고 차는 주행 도로에서 9m 이상 굴러 도로 옆 비탈에 측면으로 누워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사고의 충격으로 완전히 구겨진 모습이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구조 당국은 사고 당시 심각한 상태의 우즈를 구급차에 실어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차량 내 에어백 장치가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 주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서 최근 LA에 머물며 대회 시상식에 참석했다. LA 체류 기간 그는 골프TV 채널과 촬영 일정을 진행했고, 후원 계약도 맺었다.

경찰은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직접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확인했다. 경찰은 차 전복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지 지역 방송은 헬기를 띄워 사고 현장 상공에서 심하게 훼손된 차량을 촬영해 보도 했고 LA경찰과 소방서는 우즈의 차량전복사고 11시간 만인 23일(현지시간)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우즈의 사고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사고 지점에서 불과 15미터 떨어진 곳에서 사고를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현장에 도착한 LA경찰서 카를로스 곤잘레스 부서장은 당시 우즈의 인식이 또렷했다고 전했다.

이름을 물었더니 '타이거 입니다'라고 분명하게 말했다는 것이다. 우즈가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맨 채였고, 에어백도 정상적으로 기능했다고 덧붙였다.

곤잘레스 부서장은 우즈가 다리에 부상을 당해 움직일 수는 없었지만 의식 상태가 매우 온전해서 소방관들이 출동할 때까지 기다렸다고 했다. 우즈의 구출작전은 앞 유리창을 깨부순 뒤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LA경찰은 이날 우즈가 사고를 당한 지점은 가파른 내리막길이었으며 제한속도 시속 45마일인 구간이었고, 이 곳에서 시속 80마일로 달리다 적발되는 차량들이 나올 정도로 속도위반이 많은 곳 가운데 하나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