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1회 접종' 얀센사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착수
식약처, '1회 접종' 얀센사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착수
  • 김승희
  • 승인 2021.02.2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투여량인 얀센 COVID-19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응급 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사진=얀센사
27일(현지시간) 1회 투여로 접종하는 얀센 COVID-19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응급 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사진=얀센사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존슨앤드존슨 코로나19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사용을 승인을 받은 가운데 우리나라에도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얀센사(존슨앤드존슨)가 코로나19 백신(코드명: Ad26.COV2S)의 품목허가를 신청해 허가심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얀센과 백신 600만명 분을 도입하는 계약을 완료했다. 이 백신은 올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국내로 들어온다. 국내에 들어올 5종 백신 중 하나로 1회 투여 용법으로 개발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항원 유전자를 아데노바이러스 주형에 넣어 제조한 ‘바이러스벡터 백신’으로 국내 허가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와 동일한 플랫폼이다.

식약처는 제출된 품질·비임상·임상·GMP 자료 등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코로나19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의 3중 자문을 거쳐 제품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해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얀센사의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FDA의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가 미국 내 접종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으로, 지난 26일(현지시간) 자로 긴급사용승인을 권고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국민에게 안전하고 효과 있는 백신이 신속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