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세제 세척성능 LG ‘퐁퐁 베이킹소다’, 헨켈 ‘프릴 시크릿오브~' 우수
주방세제 세척성능 LG ‘퐁퐁 베이킹소다’, 헨켈 ‘프릴 시크릿오브~' 우수
  • 김승희
  • 승인 2021.03.15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시험 평가....3개제품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 없어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주방세제의 세척성능은 LG생활건강 ‘퐁퐁 베이킹소다’와 헨켈홈케어코리아 ‘프릴 시크릿오브 베이킹소다 와일드베리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 매장에서 판매하는 ‘베이킹소다’를 함유한 주방용 세제 7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품질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시험대상 제품은 △베이킹소다 주방세제(에코원코리아) △베이킹소다&구연산 담은 주방세제(라이온코리아주식회사) △키친솝 베이킹소다&비타민베리 2배 농축 친환경 주방세제(무궁화) △트리오 베이킹소다를 담은 주방세제(애경산업) △퐁 베이킹소다(엘지생활건강) △프릴 시크릿오브 베이킹소다 와일드베리향(헨켈홈케어코리아) △HANARO 주방세제(농협하나로유통) 등이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시험‧평가 결과, 유해물질, pH(액성), 피부자극 등 안전성과 용기 내구성, 내용량은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하지만 세척성능과 경제성은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피부 저자극, 환경오염저감 등을 표시‧광고한 제품의 자료를 검증한 결과 모든 제품이 이상이 없었다. 1개 제품은 법정 표시기준(사용기준)을 누락해 기준을 위반했고, 알레르기 유발성분에 대한 표시는 모든 업체가 강화할 필요가 있었다.

식기에 묻은 동‧식물성 기름기 오염의 제거 정도를 확인하는 세척성능을 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이 세척력 평가에 기준이 되는 지표 세제보다 잘 닦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 '퐁퐁 베이킹소다'와 헨켈홈케어코리아 '프릴 시크릿오브 베이킹소다 와일드베리향'의 세척성능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자주 사용하는 주방용 세제는 세척성능과 더불어 경제성도 중요하다. 물 100L에 사용하는 세제량(표준사용량) 기준으로 제품별 경제성을 확인한 결과, 농협하나로유통의 ‘HANARO 주방세제’가 32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무궁화 제품 ‘키친솝 베이킹소다&비타민베리 2배 농축 친환경 주방세제’는 897원으로 가장 비싸 두 제품의 가격이 최대 2.8배 차이가 났다.

소비자가 사용하는 과정에서 용기가 파손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내구성 시험결과에서는 모든 제품이 문제가 없었다.모든 제품이 안전기준에도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메탄올, 비소, 중금속, 보존제 등의 유해물질과, pH(액성)는 모든 제품이 관련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제품 사용 시 피부에 자극 발생 여부를 시험한 결과에서도 모든 제품에서 피부 자극이 발생하지 않았다.

표시 적합성과 관련해 5개 제품이 친환경인증 등을 표시했고 검증 결과 관련 법률에 적합했다.

피부 저자극, 환경오염저감, 친환경인증 등 5개 제품의 표시‧광고 사항을 검증한 결과, 관련 법률에 적합해 문제가 없었다.

제품에 반드시 표시해야 하는 법정 표시사항은 농협하나로유통의 ‘HANARO 주방세제’ 1개 제품이 표시사항 중 “사용기준” 내용 일부를 누락해 표시기준을 위반했다. 사용기준 중 “세척제의 용액에 채소 혹은 과일을 5분 이상 담가서는 아니된다”와 “채소, 과일, 음식기 또는 조리기구 등을 씻은 후에는 반드시 음용에 적합한 물로 씻어야 한다”를 누락했다.

농협하나로유통은 표시사항을 수정해 라벨을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제품에 표시된 양과 실제 들어있는 내용량을 비교한 결과, 모든 제품이 표시기준에 적합했다.

그러나 알레르기 유발성분에 대해 해당 성분명의 표시는 없었다.

알레르기 유발성분에 대한 표시 실태를 확인한 결과, 엘지생활건강 ‘퐁퐁 베이킹소다’ 헨켈홈케어코리아 ‘프릴 시크릿오브 베이킹소다 와일드베리향’ 농협하나로유통 ‘HANARO 주방세제 등 ’3개 제품에서 0.01%를 초과한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1종~3종 검출됐으나 제품 용기에 해당 성분명의 표시는 없었다.

알레르기 유발성분 착향제 성분 25종이 사용된 경우, 이를 제품에 표시할 의무는 2022년 7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현재 유예기간 중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는 해당업체의 선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