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따상’ 성공할까...18일 코스피 상장
SK바이오사이언스 ‘따상’ 성공할까...18일 코스피 상장
  • 김승희
  • 승인 2021.03.1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 의무 보유 확약비율 85.26%...상장 첫날 유통 주식수 11.63%
기존 대어급보다 유통물량 적어...SK파이오팜 3거래일 연속 상한가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 HOUSE 백신 센터'.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 HOUSE 백신 센터'.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공모주 청약에서 흥행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스피 상장을 하루 앞두고 '따상'이 가능할지 투자자들은 주목하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오는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따상’은 상장 첫날 공모가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하고서 상한가로 치솟는 걸 말한다. ‘따상’이 성공한다면 상장 첫날 16만9,000원이 된다. 공모가 6만5,000원을 감안하면 주당 10만4,000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셈이다.

상장주식은 상장일 오전 8시 30분부터 9시까지 호가를 접수해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시초가가 정해진다. 따라서 공모가가 6만5,000원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시초가는 5만8,500원∼13만원 사이에서 결정된다.만약 시초가가 13만원으로 정해지고 상한가로 직행하는 ‘따상’이 된다.

이렇게 '따상'에 성공하면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조9,000억여원에서 단숨에 12조9,000억여원으로 불어난다.

지난해 상장 후 '따상'을 기록한 SK바이오팜은 3거래일 연속, 카카오게임즈는 2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마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를 뛰어넘는 흥행을 기록했기 때문에 '따상'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게 시장의 예측이다.

특히 상장일에 유통 가능한 주식이 적은 편이어서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를 가능성이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시한 증권발행실적보고서에 따르면 기관 배정 물량 1,262만2,500주 중 85.26%에 해당하는 1,076만2,090주가 의무보유 확약을 했다. 기간은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에 이른다.

배정 물량 기준으로는 대어급 공모주인 빅히트 78.37%, 카카오게임즈 72.57%, SK바이오팜 52.25% 보다 기관 투자자들의 의무보유 확약 비율이 높다.

의무보유확약 주식을 제외하면 상장 직후 유통이 제한되는 주식은 총 6,760만2,490주다. 이는 SK바이오사이언스 총 발행주식 7,650만주의 88.37% 규모에 달한다. 따라서 상장일에 유통 가능한 주식은 889만7,510주로 발행 주식의 11.63%에 불과하다.

상장 당일 유통 가능한 주식 비율이 SK바이오팜 13.06%, 카카오게임즈20.51%, 빅히트 19.79% 등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직장인 김모씨(44)는 “공모주 청약으로 배정받은 SK바이오사이언스 주식을 상장 첫날 팔아야할 지 잘 모르겠다”며 “요즘 상장하는 주식들은 상장 첫날 가격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 고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