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서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적용기술 적정성 논의
‘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서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적용기술 적정성 논의
  • 채동하
  • 승인 2021.03.1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나라장터 구축 관련 전문가 의견 수렴
김정우 조달청장(오른쪽 네번째)이 19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과 관련해 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을 열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사진=조달청
김정우 조달청장(오른쪽 네번째)이 19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과 관련해 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을 열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연간 113조 원이 거래되는 국내 최대 GtoB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차세대 나라장터를 발주하기 전에 각 분야 사업계획에 관해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조달청은 19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에 대한 전문가 의견수렴을 위해 ‘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디지털 조달혁신 포럼’은 디지털 뉴딜시대의 조달업무 혁신을 위해 2019년에 구성(11월), 이번이 3번째 회의다.

3차 회의는 4월 초로 예정된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 발주에 앞서 전문가들의 의견 청취를 위해 마련됐다.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 이번 포럼에서는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의 과업과 적용기술의 적정성에 대해서 논의했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경제·사회구조 변화에 따른 비대면화·디지털화에 대응해 차세대 나라장터 전반에 적용되는 클라우드,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 신기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6만 1,000여 개 수요기관과 47만 4,000여 개 조달기업이 이용하고 연간 113조 원이 거래되는 국내 유일의 통합 국가전자조달 플랫폼”이라며 “차세대 나라장터를 성공적으로 구축하여 공공조달 행정을 혁신함은 물론, 디지털 뉴딜 모범사례로서 국가경제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노후화된 시스템을 디지털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고, 26개 공공기관의 자체조달시스템을 통합하는 사업이다. 조달업무 재설계, 신기술 적용, 자체 조달시스템 통합 등을 반영한 새로운 나라장터를 만드는 약 1,320억 원 규모의 사업으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개년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인공지능에 의한 맞춤형 상품 추천,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지방(지역)·맞춤형 정보 제공과 블록체인 기반 서류 위·변조 방지 등 혁신적인 조달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LH․한전 등 26개기관의 자체 조달시스템은 중복운영에 따른 예산낭비·기업불편 해소를 위해 2023년부터 2025년까지 나라장터에 단계적으로 통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