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벚꽃 축제 추첨된 3,500명만 본다...신청 방법은
여의도 벚꽃 축제 추첨된 3,500명만 본다...신청 방법은
  • 정은영
  • 승인 2021.03.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서로 통제구역
여의서로 통제구역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벚꽃이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여의도 벚꽃 구경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벚꽃 개화 기간에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서로 봄꽃 길 1.7㎞가 전면 통제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벚꽃 축제 취소에 따른 것이다.

22일 서울 영등포구에 따르면 통제 구간은 서강대교 남단부터 국회 의원회관 사거리까지이며, 기간은 4월 1일부터 12일까지다. 보행로 통제는 2일부터 이뤄진다.

그러나 영등포구는 온라인 봄꽃축제를 영등포문화재단·실감형 콘텐츠 전문기업 비브스튜디오스와 협력해 열 예정이다. ‘가상의 봄꽃축제장’에 사용자가 입장해 축제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통제 구간 내 오프라인 벚꽃 관람은 이 사이트에서 사전 신청 후 추첨으로 선정된 이들에게만 허용된다. ‘봄꽃 산책’으로 명명된 이 프로그램은 7일간 약 3,5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4월 5~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따라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행사 관계자 포함 99명씩 1시간30분 간격으로 봄꽃 길에 입장해 봄꽃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신청은 4월 1일 10시부터 봄꽃축제 홈페이지(blossom.or.kr)를 통해 가능하다.

채현일 구청장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개최되는 역대 최초 온·오프라인 봄꽃축제를 통해 희망찬 봄기운으로 코로나 우울을 극복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벚꽃
벚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