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기술 전세계로" 혁신조달기업 해외시장진출 전방위 지원
"K-기술 전세계로" 혁신조달기업 해외시장진출 전방위 지원
  • 김승희
  • 승인 2021.04.1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 협력체계 구축...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위한 종합지원키로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조달청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조달청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기술력이 뛰어난 혁신조달기업은 인지도가 낮아 해외 진출이 쉽지 않다. 특히 해외공공조달시장 진출은 더욱 어려워 ‘해외진출지원TF’를 구성해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조달청이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관계부처·수출유관기관 등과 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지원 TF’(이하 해외진출지원TF)를 구축해 종합 지원에 나선다.

해외진출지원TF(팀장 조달청장)에는 기획재정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등 관계부처(국장급)가 참여한다.

실무추진반은 관련부처(과장급) 외에 한국국제협력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조달연구원 등 수출 유관기관과 연구기관도 함께 한다.

해외진출지원TF는 혁신조달기업의 수출역량 분석과 애로·건의사항 수렴 등을 통해 혁신조달기업·제품의 인지도 제고와 위드(with) 코로나 상황에 적합한 해외마케팅 지원 등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달청은 혁신기업이 참여하는 온라인 간담회, 기업 현장방문과 수출역량 분석 결과 등을 관련부처와 공유하고 지원방안 마련할 예정이다.

14일 두 차례에 걸인 실무지원반 온라인 점검회의를 시작으로 해외진출지원TF를 통해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해 5월 중 확정할 예정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혁신조달기업은 해외진출 가능성이 높으므로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한 수출·특허·공적개발원조(ODA) 연계 등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