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판 실리콘밸리’ 이끌 스타 벤처 본격 발굴...방법은?
KT, ‘한국판 실리콘밸리’ 이끌 스타 벤처 본격 발굴...방법은?
  • 채동하
  • 승인 2021.04.1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성장기업 발굴 Digico 공모전’ 프로그램 시행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KT가 한국판 실리콘밸리인 ‘관악S밸리’의 스타 벤처 발굴 및 육성에 본격 나선다.

KT(대표 구현모)는 관악S밸리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유망 벤처·중소기업을 발굴하고 KT와 미래성장 사업을 공동 개발하는 ‘미래 성장기업 발굴 Digico 공모전’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관악S밸리는 지난해부터 KT가 관악구, 서울대학교와 함께 관악구 대학동 및 낙성대동을 중심으로 조성하고 있는 벤처창업 클러스터다. KT, 관악구, 서울대학교는 서울대의 우수 인재와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육성 클러스터 구축과 스타트업 성장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자생적 창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다.

‘미래 성장기업 발굴 Digico 공모전’ 모집 대상은 AI, Big Data, Cloud, 미디어, 헬스, 로봇 등 KT와 미래성장 사업 협력을 희망하는 벤처기업 및 중소기업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공모전 접수 홈페이지(www.kt-digico.com)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모집 마감은 6월 6일 까지다. KT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PT발표 등을 통해 참여 기업의 사업 역량과 창의성, 미래성장 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4개 기업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기업들은 총 4천만원의 시상금 지급받게 되며, 이후 KT와 논의를 통해 공동 사업화를 위한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KT는 별도 심사를 통해 기업당 최대 1억원 규모의 사업 비용을 지원하는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의 선발 기회를 제공하며, KT 인베스트먼트를 통한 투자 심사 통과시 추가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선발된 기업들은 KT가 관악S밸리에 창업보육 업무공간으로 구축 중인 ‘KT Digico Lab(가칭)'에 1년간 입주할 수 있는 기회도 누리게 된다. 이 외에도 관악구, 서울대, KT는 사업화 과정에서 멘토링과 행정 업무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KT SCM전략실장 신금석 상무는 “관악S밸리 조성사업 협력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서 Digico KT의 미래 성장 사업의 주역이 될 스타 벤처기업이 탄생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T는 혁신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관악S밸리 조성사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