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韓스타트업 대표 15명 선정
美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韓스타트업 대표 15명 선정
  • 채동하
  • 승인 2021.04.2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드잇' 강영훈 대표는 온라인 코딩 교육서비스 아이템으로  성인 대상 온라인 프로그래밍 교육 강의 콘텐츠를 제공하며 ‘무제한 멤버십‘ 등 교육 구독 서비스 운영하고 있다. 자료=중기부
'코드잇' 강영훈 대표는 온라인 코딩 교육서비스 아이템으로 성인 대상 온라인 프로그래밍 교육 강의 콘텐츠를 제공하며 ‘무제한 멤버십‘ 등 교육 구독 서비스 운영하고 있다. 자료=중기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국 청년 스타트업 대표 15명이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하는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뽑혔다. 우리나라는 총 23명이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하는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한국 청년 스타트업 대표 15명이 포함됐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청년 스타트업들 모두 중기부의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이 청년 스타트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매년 미국, 캐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금융·벤처캐피탈, 소비자 기술, 기업 기술, 예술 등 10개 분야의 30세 이하 청년 리더를 분야별로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는 분야별 30명씩 총 300명을 선정한다.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배달로봇 개발로 고비용의 센서를 대체하여 가격 경쟁력 확보하고 있다.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배달로봇 개발로 고비용의 센서를 대체하여 가격 경쟁력 확보하고 있다. 자료=중기부

신재생에너지 디바이스용 핵심 탄소 소재 업체인 더카본스튜디오 김기민 대표와 실외 자율주행 로봇 회사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 등이 포함돼 있다.

기업인 외에 가수 화사·아이유, 배우 남주혁·수지, 골퍼 김세영, 바이올리니스트 임세영 등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로 꼽혔다.

전체 한국인 수는 지난해보다는 2명 줄었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청년 스타트업들은 모두 중기부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된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우리나라는 총 23인이 선정됐다. 이 중 스타트업 대표는 15명이 포함(공동대표 포함)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2명 줄었다. 중기부는 청년 스타트업 15개사 모두 팁스(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창업기업지원서비스바우처 사업 등 중기부 창업지원사업에 참여해 창업 초기 사업화 지원과 멘토링 등을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예년과는 달리 신재생에너지, 로봇 등 빅데이터․인공지능(AI) 외 다양한 분야의 청년 스타트업들이 선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년 스타트업 대표 외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기업 관련 청년들도 이번에 함께 선정됐으며, 이중에는 실제 공동창업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연초 우리나라 스타트업들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혁신상’을 다수 수상한 바 있는데, 이번 발표를 통해 우리 청년 스타트업들의 우수한 성과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청년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더 많은 청년들이 창업에 도전하고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