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공조달 계약실적 175조8,000억원... 공사 41.2%
지난해 공공조달 계약실적 175조8,000억원... 공사 41.2%
  • 김승희
  • 승인 2021.05.1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2020년 국가기관,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부문 전체 공공조달 계약실적이 175조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이 지난 4월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전체 구매실적(2020년 145조7,000억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이는 중기부 통계에서 중소기업제품 의무구매 비대상기관(헌법기관), 방위력개선비 등 제외, 계약과 지출실적 차이 등에 따른 것이다.

이는 2019년(160조원)보다 9.9% 증가했다.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집계를 시작한 2015년(110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59.2%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공조달 계약실적 175억8,000원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명목), 1,924조4,000원)의 9.1%, 정부예산(554조7,000원(추경포함))의 31.7%에 달한다.

공공조달 계약실적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조달청을 통한 중앙조달 45조7,000억원으로 전체 대비 26.0%이며 각 기관의 자체조달 130조1,000억원으로 74.0%를 차지했다.

나라장터 이용 105억7,000원(60.1%), 26개 자체전자조달시스템 이용 60조3,000원(34.3%), 비전자계약 9조8,000원(5.6%) 순이었다.

목적물별로는 공사 72.5조원(41.2%), 물품 64조5,000억원(36.7%), 용역 38조8,000억원(23.1%)이었다.

기관별은 지자체 54조.7,000억원(31.1%), 공기업 42조.7,000억원(24.3%), 국가기관 37조.원(21.0%), 교육행정기관 16조.6,000억원(9.4%)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 115조.3,000억원(65.6%), 중견기업 25조.1,000억원(14.3%), 대기업 20조.3,000억원(11.6%) 순이었고 서울특별시 38조.9,000억원(22.1%), 경기도 33조.8,000억원(19.2%), 대전광역시 15조.5,000억원(8.8%) 으로 집계됐다.

조달청은 공공부문의 조달현황을 파악해 효과적인 조달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국가조달통계시스템인 온통조달 (http://ppstat.g2b.go.kr)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총 866개 기관의 계약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나라장터 외에 21개 자체조달시스템, 5개 재정정보시스템과 연계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73종의 통계를 온통조달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현재는 계약관련 통계만 작성하고 있으나 조달사업법 개정을 통해 차세대 나라장터가 구축되는 2024년부터는 입찰, 계약, 지출 등 조달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통계를 작성·제공할 계획이다.

강성민 조달관리국장은 “공공조달을 통해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정부정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시의성 있고 정확한 통계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조달청은 활용도 높은 다양한 통계를 적극 개발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