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네이버, 동대문 패션시장 확 바꾼다...디지털·글로벌화 지원
산은·네이버, 동대문 패션시장 확 바꾼다...디지털·글로벌화 지원
  • 정은영
  • 승인 2021.05.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산업은행과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시장의 디지털·글로벌화 지원과 뉴딜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동대문 시장은 디자인·소재·제조·유통이 집적된 패션 클러스터지만, 중국 저가 패션 상품이 많아지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액이 급감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5년 30조원이었던 동대문시장의 추정매출 규모는 2019년 15조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산은과 네이버는 동대문의 전통 물류 체계를 첨단 풀필먼트(통합물류관리) 시스템으로 바꾸고, 디자인과 제조, 유통의 전 단계를 디지털화한다는 구상이다.

풀필먼트 시스템은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보관부터 재고 관리, 배송, AS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물류 일괄 대행 서비스를 말한다. 판매자의 상품을 이커머스 플랫폼 자체 물류 창고에 보관하다가 주문이 들어오는 즉시 배송하는 형태다. 풀필먼트는 아마존이 1999년 세계 최초로 풀필먼트를 도입했다. 국내에선 2014년 쿠팡이 로켓 배송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알려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 그리고 풀필먼트 시스템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브랜디의 서정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대문 브랜드 풀필먼트 센터에서 열렸다.

산은과 네이버는 동대문 시장의 재도약과 K-패션 글로벌 진출 및 디지털 산업대전환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뉴딜분야 스타트업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네이버와 풀필먼트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에 대해 산업은행이 투자·융자 등 금융지원을 해나가기로 했다. 또 네이버가 추천하는 기업에 대해 산업은행 투자 프로그램인 KDB 넥스트라운드 참여기회를 제공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네이버는 동대문 시장의 패션 판매자가 물류에 대한 고민 없이 판매·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본에서 서비스 예정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진출도 도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