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자 400~500명에 화이자 등 ‘교차접종’ 임상시험
AZ백신 접종자 400~500명에 화이자 등 ‘교차접종’ 임상시험
  • 김승희
  • 승인 2021.05.20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정책브리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정책브리핑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 임상시험에 나선다. 아스트라제네카를 맞은 400~500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교차접종할 예정이다.

이유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백신정보분석팀장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1차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를 맞은 군을 대상으로 국내 허가 등 모든 백신을 대상으로 2차 접종하고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가 접종되는 백신의 허가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지만 400~500명 정도로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차 접종은 1차와 2차 접종을 서로 다른 백신으로 접종하는 방식이다.

이 팀장은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연구는 스페인 이외에 영국, 이탈리아, 러시아, 중국 등에서도 임상시험으로 진행하고 있고, 결과는 곧 나올 예정”이라며 “우리나라는 국립보건연구원에서 AZ 백신 접종자에게 화이자 등 교차 접종 임상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교차접종을 각국에서 연구가 활발하다. 독일은 60세 이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 프랑스는 55세 이하 1차 접종자에게 화이자나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의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기로 한 바 있다.

또 영국, 이탈리아, 러시아, 중국 등에서도 현재 교차 접종과 관련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추진단은 다만 ‘부스터 샷’으로 교차접종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부스터 샷은 백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정 시간이 지난 뒤 ‘추가접종’을 하는 것을 말한다. 1회 접종하도록 만든 백신을 2회 맞거나 2회 접종으로 개발한 백신을 3회 맞는 방식을 뜻한다.

이 팀장은 “(교차 접종을) 부스터 샷으로 활용하는 부분은 아직 구체적으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현재 1차와 2차 접종을 교차 접종으로 하는 부분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