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지하철 1~8호선 역명에 회사 이름 붙여드려요"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1~8호선 역명에 회사 이름 붙여드려요"
  • 김승희
  • 승인 2021.05.21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올 하반기부터 유상 역명병기 사업을 서울 지하철 1~8호선 내 5곳 이상 역사를 대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역명병기란 개별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에 더해, 주역명 외 부역명을 추가로 기입해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유상 역명병기 사업은 여러 기관・회사의 부역명 표기 요청 민원을 해소하고 새 수익원을 발굴하기 위해 2016년 처음 시작됐다. 현재는 26개 역사(환승역 포함)에 유상 역명병기가 적용되어 있다.

2016~2017년에 유상 역명병기 사업을 시작한 바 있으나 이후에는 추가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다.

기존에 역명병기 계약을 체결한 기업・기관들도 높은 홍보효과에 만족하며 대부분 재계약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하는 등 그 인기 또한 높다는 게 공사측 설명이다.

2017년 계약을 체결해 1호선 종각역에 부역명을 유상 병기한 SC제일은행의 경우, 자체 조사 결과 브랜드 인지도가 3% 가량 상승하는 효과를 얻었다고 판단해 2020년 공사와 다시 재계약을 맺은 바 있다.

하반기부터 진행할 새 유상 역명병기 사업 역사로 2호선 역삼역・2・5호선 을지로4가역이 우선 선정됐다. 부역명 사용기관 선정기준에 적합하고, 추가 수요가 예상되는 역사가 있을 경우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상 역명병기는 공개 입찰을 통해 결정된다. 입찰 대상 기관・회사는 대상 역에서 최대 1km 이내에 위치해야 하며, 500m 이내에 위치한 곳을 우선 선정한다. 낙찰자는 3년 동안 원하는 기관명을 대상 역의 부역명으로 표기할 수 있고, 재입찰 없이 1회에 한하여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

다수 기관 입찰 시 응찰금액이 동일할 경우, 공익기관・학교・병원・기업체・다중이용시설 순의 우선순위에 따라 결정된다.

역명 안내표지 등의 변경 및 정비는 계약체결 후 60일 이내에 공사와 협의하여 추진할 수 있다. 비용은 낙찰자가 부담한다.

부역명을 표기할 수 있는 대상은 폴사인 역명판, 출입구 역명판, 승강장 역명판, 안전문 역명판, 안전문 단일․종합 노선도, 전동차 단일노선도 등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유상 역명병기 사업으로 새로운 부대사업 수익을 창출해 공사 재정난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하며, 공익적 요소도 고려하면서 사업 확대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