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장터 상생세일‘ 199억원 매출...지난해 대비 176%↑
`나라장터 상생세일‘ 199억원 매출...지난해 대비 176%↑
  • 정은영
  • 승인 2021.05.3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조달청
자료=조달청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나라장터 상생세일’이 약 200억원의 매출실적을 올리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조달청은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21일까지 진행한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할인행사인 `나라장터 상생세일`을 통해 조달기업이 총 199억원의 조달시장 매출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실적은 지난해 할인행사 대비 판매금액이 176% 증가헤 72억원에서 199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업체 수는 지난해 134개에서 110% 증가한 281개 업체가 조달시장 매출이 발생했다. 구매기관도 1,011개에서 109% 증가한 2,109개 기관이 참여해 구매예산을 38억원 절감하는 효과가 발생했다.

조달청은 올해 판매금액 증가 원인을 크게 3가지로 분석했다. 우수제품․상용소프트웨어 등 상품구성 다양화와 할인상품 안내서(카달로그) 배포, 누리집․SNS 등 비대면 방식의 다각적인 홍보다.

김정우 조달청장도 직접 디지털 홍보영상에 출연해 수요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이와 함께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내 `상생세일` 전용몰을 설치하고, 상품검색 시 우선적으로 노출되도록 하는 등 수요기관의 구매편의성을 높인 것도 매출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이번 상생세일을 통해 중소기업의 조달시장 판로가 확대되고 수요기관에게 합리적 구매기회를 제공하는 상생효과가 발생했다”며 “오는 9월에 개최 예정인 나라장터 엑스포 행사와 연계해 하반기에도 상생세일을 추진할 예정이므로, 조달기업과 수요기관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