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혁신제품 해외진출 지원...인도네시아 발전소서 현장실증 OK
중부발전, 혁신제품 해외진출 지원...인도네시아 발전소서 현장실증 OK
  • 정은영
  • 승인 2021.06.0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중부발전 ‘혁신제품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
김정우 조달청장(오른쪽)과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4일 혁신제품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조달청
김정우 조달청장(오른쪽)과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4일 혁신제품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한국중부발전이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발전소에서 혁신조달기업의 혁신제품 현장실증을 하게 됐다.

조달청과 한국중부발전㈜은 4일 오전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에서 ‘혁신제품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신남방국가에 있는 우리나라 현지 법인의 기반시설을 활용해 혁신제품 현장실증(test-bed)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중부발전이 운영 중인 인도네시아 현지발전소에서 현장실증을 하게 된다. 전체 참여기업 10개사 중 테스토닉, 솔지, 세이프웨어, 샤픈고트, 플랫폼베이스, 네오피스 6개사가 혁신조달기업으로 참여한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실증사업에 혁신제품 참여 촉진과 조달청 수출지원사업에서 해외실증 참여기업 우대, 우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및 정보·자료 공유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인도네시아에 있는 다른 발전소 파급효과 등을 감안하면 해외실증사업에서 약 5~10배 규모의 추가 수요 발생이 기대된다”면서 “혁신제품의 해외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달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혁신조달기업 등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조달청과 협업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중부발전의 해외 기반시설을 활용한 해외실증 지원과 조달청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 노하우가 결합해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성공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